政, 농식품수출 환변동보험료 지원 늘려
政, 농식품수출 환변동보험료 지원 늘려
  • 김성미 기자
  • 승인 2014.10.2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식품 수출업체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농식품 환변동 보험 지원규모를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엔화 약세로 김치·파프리카 등 대(對) 일본 수출 비중이 높은 농식품의 수출액이 큰 폭으로 감소함에 따라 정부 지원을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9월 현재 김치 수출액은 635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감소했다. 같은 기간 파프리카 수출액(6150만달러)은 4.7% 줄었다.  

보험료에 대한 정부 지원은 90%에서 95%로 5%포인트 늘어난다. 보험료는 수출금액의 0.2%다.

농식품부는 인터넷·우편으로도 보험 가입이 가능하도록 절차를 간소화하고, 수출보험 필요성·절차·정부지원내역 등을 소개하는 현장 설명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환변동보험 지원 확대를 통해 농식품 수출업체가 안정적으로 수출을 확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환보험 뿐만이 아니라 수출국 다변화, 중국 등지에서의 한류마케팅 강화, 6500억원대 규모의 할랄식품 개발·인증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