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 메리어트 서울, 최고급 펜트하우스 오픈
JW 메리어트 서울, 최고급 펜트하우스 오픈
  • 김수진
  • 승인 2018.10.10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 전관 재단장 작업의 ‘화룡점정’
JW 메리어트 서울 프레지덴셜 펜트하우스[사진=JW 메리어트 서울]

JW 메리어트 서울이 1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고급 펜트하우스를 공식 오픈했다.

 

JW 메리어트 서울은 8개월간의 전관 재단장 작업 이후, 지난 8월 20일 영업을 재개했다. 특히 이번 재단장의 마침표 격인 펜트하우스들을 추가적으로 오픈해 진정한 럭셔리 호텔로의 입지를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박주형 센트럴관광개발 대표는 “JW 메리어트 서울은 센트럴관광개발과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본사를 비롯해 디자인과 서비스의 세계적인 거장들이 하나로 뭉쳐 탄생한 결과물”이라며 “이번 리노베이션을 통해 JW 메리어트 서울은 센트럴시티에 위치한 면세점, 백화점, 쇼핑몰, 터미널과 함께 완벽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앞으로 아시아의 최고 럭셔리 데스티네이션으로 발전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날 처음으로 공개된 프레지덴셜 펜트하우스와 앰버서더 펜트하우스는 미국의 대표 건축 회사 올슨 쿤딕(Olson Kundig)이 디자인했다. 특히 JW 메리어트 서울이 추구하는 재단장 콘셉트인 ‘차원이 다른 럭셔리’를 구현하는 최고급 시설과 독자적인 서비스를 고루 갖췄다.

JW메리어트 서울의 프레지덴셜 펜트하우스는 311㎡(94평) 규모의 대형 사이즈를 자랑한다. 복층 구조로 설계돼 독립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며, 33층 거실과 32층 침실은 객실 내 전용 엘리베이터로 바로 이동할 수 있어 편리함을 더했다.

또한 앰버서더 펜트하우스는 278㎡(84평) 크기로 역시 복층으로 디자인됐으며 객실 내 전용 엘리베이터와 두 층을 잇는 계단도 설치돼 있다. 별도의 뮤직룸도 마련돼 음악과 함께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32층에는 침실과 옷장, 욕실이 위치하며 33층에는 거실과 다이닝 공간이 준비돼 있어 개별 투숙, 이벤트 개최 등 목적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활용 가능하다.

두 객실 모두 전면 통창으로 한강과 남산의 눈부신 야경을 상할 수 있다. 또한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인 뱅앤올룹슨의 시그니처 스피커 ‘베오랩 50’ 제품을 설치해 최고 품질의 사운드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JW 메리어트 서울은 이 날 공개한 펜트하우스들 외에도 고객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새로운 시설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JW메리어트 서울 총지배인 라두 체르니아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JW 메리어트 서울의 최고층에 위치한 펜트하우스는 아름다운 서울의 전경을 감상하며 복층으로 디자인된 이색적인 공간에서 프라이빗하고 품격 있는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가장 멋진 객실”이라며 “고객들의 완벽한 만족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친 JW 메리어트 서울에서 진정한 럭셔리를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서울=뉴스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