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세계한인무역협회 '월드옥타 뉴 비전 선포식' 참석
문희상 국회의장, 세계한인무역협회 '월드옥타 뉴 비전 선포식' 참석
  • 홍진석 기자
  • 승인 2018.11.15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의장 "세계 경제 상황과 4차산업혁명 물결은 기회와 위기가 공존하는 양면성 있다"
"평화가 곧 경제다" "대한민국 높아진 위상과 한반도평화는 해외한인 경제인들에게 기회다"
미국이 주도했던 '팍스아메리카나'에서 '팍스 퍼시픽카'의 시대로 진행
"'팍스 코리아나' 비전 공유, 재외동포와 우리국민 힘 모아 천재일우기회 살려야 "
"지금 우리는 '팍스 코리아나' 비전 가져야 할 때다 "

문희상 국회의장은 15일 오전 세계한인무역협회 '월드옥타 뉴비전(World-OKTA New Vision) 선포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월드옥타는 명실상부한 한인경제공동체로 성장해 민간 외교관으로서 조국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해 왔다. 그 고단했을 월드옥타 해외 한인 경제인 여러분의 발자취에 감사한다"고 격려했다. 

 문 의장은 "세계 경제 상황과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은 기회와 위기가 공존하는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해외 한인 경제인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지금 한반도는 세계사적인 격변기의 한복판에 서 있다. 촛불 민심이 보여준 성숙한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면서 "평화가 곧 경제이다. 대한민국의 높아진 위상과 한반도 평화는 해외 한인 경제인 여러분께 새롭고 드넓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세계 평화와 번영의 역사는 '팍스 로마나'에서 시작돼, '팍스 브리태니카'를 거쳐 '팍스 아메리카나', 이제는 '팍스 퍼시픽카'의 시대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지금 우리는 '팍스 코리아나'의 비전을 가져야 할 때다. 재외동포와 온 국민이 힘을 모아 천재일우의 기회를 살려내야만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월드옥타 회원들에게 "'함께, 힘을 모아,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시대', '팍스 코리아나의 시대'를 만드는 데 기여해주시기를 기대한다"면서 "국회에서도 750만 재외동포의 삶과 한인 경제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한인무역협회는 1981년 세계 한인 경제인들이 결성한 재외동포 경제단체로, 이번 선포식은 '750만 재외동포 경제 중심 단체 월드옥타'의 지난 37년 활동과 20대 집행부의 새로운 비전과 계획을 대외적으로 소개하기 위해 개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