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비밀부대가 만들어 낸 AI 성공신화’ - FT
‘이스라엘 비밀부대가 만들어 낸 AI 성공신화’ - FT
  • 박성훈
  • 승인 2018.11.2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폐성 장애인을 모병한 이스라엘 영상분석전문 '9900부대' [사진=로이터 뉴스핌]

4차산업혁명 물결이 전 세계에 이는 가운데 의외의 국가가 선두에 서있다. 다름 아닌 이스라엘이다.  

 

이스라엘의 컴퓨터비전 분야 발전은 그야말로 독보적인 수준이다. 컴퓨터비전은 이름 그대로 컴퓨터에 인간의 시각적 인식 능력이 장착하는 기술을 가리킨다. 카메라로 인식한 이미지를 기계가 스스로 이해해 그 다음에 무슨 작업을 해야할 지 파악한다. 4차산업혁명을 이끄는 인공지능(AI) 핵심 기술로 꼽힌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20일(현지시각) 베일에 싸여있던 한 비밀부대가 이스라엘의 컴퓨터신화 성공신화를 이끌어냈다고 분석 보도했다.  

어그테크(Agtech) 산업을 주도하는 이스라엘 [사진=로이터 뉴스핌]

◆ 농장 생활 등 ‘독특한 이스라엘식 경험’, AI 발전 밑거름 돼

이스라엘의 대표적인 농업계 IT솔루션업체 ‘타라니스(Taranis)’는 이미지 처리와 첨단 영상촬영 기술로 농작물 상태를 정확하게 모니터링하는 IT 플랫폼이다. 타라니스는 세계 어그테크(Agtech·농업과 기술이 결합한 합성어) 산업을 주도하는 플랫폼으로 고속 성장하는 중이다. 

앞날이 탄탄대로인 타라니스의 성장 비결로 오피르 슐람 최고경영자(CEO)는 독특한 이스라엘식 경험을 꼽았다. 그는 “이 작은 나라에서 농업과 기술산업 분야 경험이 없는 사람을 찾기 힘들다”고 한다. 그가 개발한 이미지 프로세싱 기술 역시 유년시절 농장에서 겪은 경험을 기반으로 탄생했다고 한다. 또 다른 핵심 경영진인 아미하이 고닉 역시 한 방산업체에서 군용 드론 부품 디자인을 담당한 평범한 회사원이었으나, 이 경험을 살려 독보적인 영상 촬영법을 개발했다.  

이들 같은 경험자가 이스라엘에는 흔하다는 얘기다. 이들 모두의 경험치가 쌓여 이 작은 나라가 지금 컴퓨터비전 기술의 최전선에 있다고 FT는 설명했다. 

이스라엘 컴퓨터비전 분야에서 가장 성공적인 사례를 꼽으라면 단연 ‘모바일아이(Mobileeye)’다. 모바일아이는 자율주행 센서 및 카메라 기술 전문 업체로 ‘그저 그런 저렴한’ 카메라 십여대로 자동차 주변 도로교통상황을 파악해 경로를 안내하는 기술을 제공한다. 인텔(Intel)이 지난해 153억원(약 17조5000억원)에 인수했다. 

컴퓨터비전은 이제 이스라엘의 가장 가치있고 유망한 테크놀로지 기업들을 연결하는 실타래가 됐다. 사이버보안이나 맵핑 등과 같은 이스라엘의 전통적인 강점들과 달리 컴퓨터비전은 광범위한 민간 산업으로 흘러들고 있다. 농업과 의료는 물론이거니와 스포츠, 자율주행차량, 다이아몬드공업, 심지어 쇼핑 분야에서도 컴퓨터비전이 접목된 사례를 어렵지않게 찾을 수 있다.

◆ 이스라엘 비밀부대 ‘9900부대’, 고급 AI 인재 배출해

컴퓨터비전이란 고수익 사업이 제대로 빛을 보게 해준 건 세간에 잘 알려지지 않은 이스라엘 군 '9900부대'이다. 영상분석을 전문으로 하는 9900부대는 정찰기가 촬영한 수백만장 사진들을 정밀한 컴퓨터 알고리즘을 활용해 실행가능한 정보들을 선별한다.

세계 최대 크라우드 펀딩업체 ‘아워크라우드(OurCrowd)’의 존 메드베드 대표는 “이스라엘이 잘하는 분야는 많지만 그중에서도 컴퓨터비전은 우리가 세계를 뒤흔든 수준”이라고 평했다. 아워크라우드는 컴퓨터비전 스타트업들에 막대한 자금을 투자하고 있다. 그는 “컴퓨터비전은 상당히 따라하기 힘든 분야이며, 이스라엘은 독보적으로 앞서 있다”며 “미국과 일본, 중국도 기술력을 갖추고 있긴 하나 이스라엘을 따라잡을 수 있는 곳은 없다”고 말했다. 

의료계 AI 스타트업인 ‘지브라 메디칼(Zebra Medical)’은 전 세계에 흩어진 자기공명영상(MRI) 사진 수백만장을 스캔해 방사선사들이 질병의 미묘한 징후도 감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지브라 메디칼이 유치한 투자금은 5000만달러에 이른다. 또 다른 스타트업 FGNA는 사람 얼굴 사진만으로 희귀 유전병 보유자인지 판독한다. 보안 AI 업체인 ‘코티카(Cortica)’는 인간의 뇌가 세상을 인지하는 알고리즘을 컴퓨터가 주변환경을 인식하는 기술로 구현하기 위해 시도하는 중이다. 

이스라엘의 컴퓨터비전 스타트업들이 지난 3년간 끌어모은 투자금은 1억달러가 넘는다. 이중 절반 이상은 올해 유치했다. 스타트업네이션센터(SNC)에 따르면 이들 기업이 지난 2015년에 유치한 투자금은 560만달러에 불과했다.  

이 같은 비약적인 성장은 최첨단의 차세대 카메라가 주도했다. 스마트폰 시장을 중심으로 카메라 기능은 나날이 정교해지는 반면 사진 수백만장을 처리하는 데 드는 비용은 꾸준히 절감되고 있다.   

그렇다면 이스라엘은 어떻게 컴퓨터비전 기술 분야의 최전선에 서게 됐을까. 힌트는 앞서 언급한 9900부대에 있다. 이 부대의 업무는 비교적 최근 들어 세간에 알려졌으나 대략 2만5000여명으로 추정되는 이 부대원 출신들은 이스라엘의 컴퓨터비전 기술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9900부대원들은 위성과 드론으로 촬영한 방대하고 광활한 이미지 홍수 속에서 정보를 찾아내는 일이라면 그야말로 ‘귀신’이다. 인파로 혼잡한 가자지구 거리부터 끝없이 펼쳐진 시리아 사막에 이르기까지 이들이 파헤쳐보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다.

넘쳐나는 데이터를 모두 소화해야 하는 9900부대는 특별한 솔루션을 몇 가지 고안했는데, 그 중 하나는 자폐성 장애인들을 모병해 이들이 가진 ‘특별한’ 분석력과 시각적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었다. 9900부대는 이 부대원들에게 지형의 미묘한 차이와 변화를 인식하는 법을 가르치고, 목표물의 행동을 파악하는 알고리즘을 훈련시키는 과정에서 상당 부분을 자동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시 말해 9900부대 업무를 컴퓨터에도 일정 부분 인지시킨 것이다. 

부대 출신원인 쉬르 아가시는 9900부대의 임무에 컴퓨터비전은 필수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컴퓨터가 특정 임무를 숙지하기 시작하면서 부대는 점차 원하는 정보를 빠르게 탐색할 수 있게 됐다. 아가시는 “스스로 일을 더 효율적으로 처리할 방법을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평범한 눈’으로는 찾을 수 없는 것들이 무엇인지 아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얻으려면 컴퓨터비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AI 대시캠 서비스업체 ‘넥사(Nexar)’에서 근무하는 그는 “이스라엘 테크놀로지 생태계의 현실 이해도가 높다”며 “비전과 레이저, 키네마틱 센서 등을 활용해 아주 오랜시간 다양한 형태의 현실을 다뤄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이제 건강, 농업, 교통 등 현실 속 진짜 문제들을 다루고 있다. 우리 기술 시스템은 이에 최적화돼 있다”고 말했다.<서울=뉴스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