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로턴, LPG 튜닝 시스템 개발 본격적인 영업활동 돌입
[동영상]로턴, LPG 튜닝 시스템 개발 본격적인 영업활동 돌입
  • 홍진석 기자
  • 승인 2018.11.2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브리드 가솔린 엔진을 품은 LPG 튜닝 시대 도래
“그랜저IG 하이브리드·K7 하이브리드 이제 LPG로 누구나 탈 수 있다”

 

그랜저IG 하이브리드 LPG 차량

그랜저IG 하이브리드 4만원으로 700km 주행하기 (그랜저 하이브리드 LPG시스템)

 

 정부가 미세먼지 대책 중 하나로 ‘LPG차량 사용제한 폐지’ 방안을 내놓으면서 조만간 LPG 차량을 누구나 쉽게 구매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2017년 말부터 SUV차량의 LPG 사용제한이 해제되어 누구나 가솔린 SUV를 LPG로 튜닝을 할 수 있고 실제 튜닝업계에 따르면 SUV차량의 LPG로 튜닝이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국내 최대 LPG, CNG 전문 튜닝 브랜드 로턴( www.roturn.com )이 그랜저IG 하이브리드 그리고 같은 2400cc 엔진을 공유하는 K7 하이브리드의 LPG 튜닝 시스템을 개발해 튜닝시장 확대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로턴은 아울러 일반 개인 및 개인택시와 법인택시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영업활동에 들어갔다.

로턴은 올 봄부터 개발을 시작한 이들 차종이 국내 로드테스트를 걸쳐 안정적인 시스템을 보였고 연비도 휘발유 하이브리드에 뒤처지지 않는 우수성을 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그랜저IG 하이브리드 및 K7 하이브리드의 경우 보급수량이 10만대에 이르고 누구나 LPG로 튜닝이 가능한 만큼 해당 차량을 소유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LPG연료로 튜닝된 그랜저IG LPG 하이브리드 차량 개발 시에는 자동차부품연구원에 있는 차대동력계 시험을 통해 배기가스가 휘발유 하이브리드 상태보다 청정하고 연비도 휘발유 하이브리드와 유사한 14.1km/L의 우수한 성능을 보였다. 로턴의 자체 도로주행 테스트에서는 도심지 운행에서 16~17km/L의 연비를, 시외 도로와 고속도로 운행에서는 15~16km/L의 연비를 보여 차대 동력계 성능시험보다 더 우수한 연비를 보인 바 있다.

하이브리드 차량은 감속 또는 내리막길 주행 시 자동으로 배터리 충전을 하거나 배터리만으로 달릴 수 있어 배터리 충전의 불편함이 없다. 또한 배터리의 충전 용량이 충분하다면 운행 초기 저속 주행은 상당부분 배터리로만 주행할 수 있고 튜닝된 차량의 경우 LPG가 소진되더라도 휘발유로 전환되어 운행할 수 있어 안전성을 확보했다.

로턴은 향후 서울시의 법인택시 회사와 개인택시에 이미 개발된 하이브리드 차량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운영 중인 전국 협력 네트워크를 통해서도 튜닝과 수리가 가능하도록 협력사를 교육할 예정이다. 로턴은 이를 통해 전기자동차를 주력 차종으로 선정하려는 서울시의 교통정책에 또 하나의 대안을 제시하고 실제 전기택시를 운행했던 기사들의 가장 큰 불편 사항인 충전은 물론 겨울철 주행거리 감소 문제를 해소하고 경제성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로턴은 휘발유 직분사(GDI) 엔진의 LPG 튜닝에서 장애인을 위한 용기 교체의 정부 지원사업까지 폭넓은 사업에 관여하고 있다. 로턴은 누구나 튜닝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LPG 튜닝시스템을 바탕으로 향후 사업에 노력일 기울일 예정이므로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식회사 로는 국내 저온장비의 선구자인 한국초저온 주식회사의 자회사다. 튜닝의 세계적인 명품 브렌드인 네덜란드의 프린스와 협력하여 국내 튜닝의 표준화를 구현하며 전국 25개의 로턴튜닝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산자부의 산업기술혁신의 일환으로 에너지 기술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