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쪽방 주민을 위한 ‘따뜻한 보금자리’ 6호점 열다
신한금융그룹, 쪽방 주민을 위한 ‘따뜻한 보금자리’ 6호점 열다
  • 손부호
  • 승인 2018.12.0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을 비롯 전 그룹사 CEO와 임직원 60여명 참여
올해로 11년째 소외계층을 위한 그룹 차원의 연말 봉사활동 지속
사회적 기업을 통한 물품 구입 등 사회적 기업 성장 동시 지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4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남대문쪽방상담소에서 쪽방 주민들을 위한 ‘신한 따뜻한 보금자리 만들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조용병 회장(왼쪽)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김필수 사령관(오른쪽)에게 시설 리모델링과 방한용품 지원에 필요한 후원금을 전달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4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남대문쪽방상담소에서 쪽방 주민들을 위한 ‘신한 따뜻한 보금자리 만들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조용병 회장(왼쪽)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김필수 사령관(오른쪽)에게 시설 리모델링과 방한용품 지원에 필요한 후원금을 전달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4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남대문쪽방상담소에서 쪽방 주민들을 위한 신한 따뜻한 보금자리 만들기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신한금융그룹은 올해로 11년째 연말에 주변의 소외된 이웃의 어려움을 돌아보는 사회공헌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특히따뜻한 보금자리 만들기는 독거 노인, 미혼모, 보호 아동 등 어려운 이웃들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지원하는 신한의 대표적 연말봉사활동이다.

올해 실시한 쪽방 주민을 위한 따뜻한 보금자리는따뜻한 보금자리 만들기6호점으로, 이날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13개 그룹사 CEO와 임직원 약 60명은 노후화된 복지시설을 개보수하는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한편, 조 회장은 연간 만 명 이상의 쪽방 주민들이 이용하고 있는 쉼터인 쪽방상담소 리모델링과 쪽방에 거주하는 약 700가구에게 전달할 생필품(전기매트 등)을 지원하기 위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김필수 사령관에게 13천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쪽방은 도심의 고층 빌딩 속에 형성된 2~3평의 최저주거기준 미만의 거처로, 주로 기초생활수급권자, 일용직근로자, 공공근로자가 거주하고 있다.

신한금융 임직원들은 샤워실, 세탁실, 화장실을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보수하고, 혹서기와 혹한기에 대비해 냉난방 시설 개선 작업을 함께 했다. 또한 건강 관리를 위한 상담실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조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은 인근 남대문 쪽방촌을 방문해 전기매트와 라면을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특히 이날 전달된 전기매트는 장애인을 고용하고 지원하는 사회적 기업인 네우누리콤을 통해 전량 구매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이날 행사에서 조용병 회장은 한파를 앞두고 우리의 주변에는 여전히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이 많은데, 오늘 적은 시간이나마 이분들의 어려움을 함께 돌아보며 따뜻한 온기를 나눌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앞으로도 주변의 어려움을 살피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전 그룹사 직원들이 주체가 되어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나눔 활동도 함께 전개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신한금융그룹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이웃돕기 성금 100억원을 기탁한 바 있으며, 지난달 중순부터는 전국(서울, 인천, 부산, 대전, 광주, 제주) 6개 지역에서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등 그룹사 임직원이 참여해 소외된 이웃들에게 직접 담근 김치를 전달하는 사랑의 김장나눔활동도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