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전력수급에 비상^^
올 겨울 전력수급에 비상^^
  • 박성훈
  • 승인 2018.12.0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안점검조정회의서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 심의·확정
올 겨울 최대 전력수요 기준전망 8800만kW…최대 9160kw
최대 공급 능력 1억322만kW…예비력 1100만kW 이상 유지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올 겨울 최대 전력수요를 9160만킬로와트(kW)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평균(8824만kW)보다 336만kw 높은 수치로 올 겨울 전력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60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산업통상자원부 안건인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심의·확정했다.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에 따르면 올 겨울 최대 전력수요는 기준전망 8800만kW 내외, 혹한 가정시 9160만kW 내외로 예상된다. 기준전망은 최근 10년간 평균기온이 -5℃, 혹한전망은 최근 50년 내 최저기온 -11℃일 경우를 반영했다.  

반면 공급능력은 최대 1억322만kW를 확보해 예상치 못한 한파 발생시에도 예비력은 1100만kW 이상 유지하기로 했다. 

올 겨울 최대 공급능력 1억322만kW는 지난해(1억115만kw) 대비 200만kW 이상 늘어난 수치다. 신재생에너지를 포함한 비중앙발전기 공급량이 195만kW 늘었고, 안양열병합 50만kW('18.5월), 제조복합 10만kW('18.8월), 신보령 용량증대 20만kW('19.1월초)도 발전능력 증가요인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예측모델 오차 감안시 전력수요가 9340만kW까지 증가할 가능성도 있지만, 발생 확률이 0.5%로 매우 낮고 발생하더라도 예비력은 900만kW 이상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하지만 방심할 수는 없다. 올 여름의 경우 최대 전력량이 9350만kW를 기록하며 전력예비율이 7%대 초반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당초 산업부가 예상했던 올 여름 전력 최대 수요 8610만kW보다 730만kW 증가한 수치다.    

이낙연 총리도 이날 모두발언에서 " 지금은 이상기후가 일상화된 시대다. 올 여름에는 폭염으로 예상 최대 전력수요보다 실제 사용량이 더 많았다"며 "올 겨울에도 예상을 넘는 추위가 올 수도 있으므로 그에 대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달 10일부터 내년 2월 22일까지를 '전력수급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수급상황을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특히 정부는 이번 기간동안 전력구를 비롯한 20년 이상된 열 수송관 및 가스배관 등 지하 에너지시설에 대해 우선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앞서 지난 4일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에서 발생한 열수송관 사고에 대한 후속 조치다. 이날 사고로 인근 아파트 4개단지 2861세대 및 건물 17개소에 약 10시간 동안 난방 공급이 중단됐다. 또한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긴급히 병원으로 후송해 입원 치료중이며, 37명은 병원에서 치료 후 귀가조치됐다.  

또한 정부는 고장 등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추가예비자원 총 728만kW도 확보해 필요시 예비력 수준에 맞춰 활용할 예정이다. 추가예비자원은 기업들에 대한 수요감축요청(DR), 석탄발전기 출력상향 운전, 전압하향 조정 등을 통해 이뤄진다.   

이와 함께 사회적 배려계층의 동절기 난방지원을 위해 전기·도시가스 등을 구입할 수 있는 에너지 바우처도 지원한다. 올해 사업비 규모는 총 612억원으로 60만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평균 10만2000원이 돌아갔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 여름 겪었던 전력대란을 교훈삼아 올 겨울 원할한 전력수급을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뉴스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