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장애인 직원 운영 '스윗에어카페' 오픈
인천공항, 장애인 직원 운영 '스윗에어카페' 오픈
  • 홍진석 기자
  • 승인 2018.12.0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식음 매장 18년 역사상 최초로 장애인 바리스타가 운영하는 카페 개설
'장애인 일자리 지원사업을 위한 공동협력 협약'에 따라 운영되는 매장
인천 거주 장애인을 고용해 취약계층 자립지원과 지역사회 상생발전 도모

 

인천공항 식음 매장 18년 역사상 최초로 장애인 바리스타가 운영하는 카페가 제2여객터미널에 문을 열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제2여객터미널 1층에 장애인 직원들이 근무하는 '스윗에어카페'를 개소했다고 7일 밝혔다.

'스윗에어카페'는 지난 10월 31일 인천공항공사가 파리크라상(대표이사 권인태), 푸르메재단(이사장 강지원)과 체결한 '장애인 일자리 지원사업을 위한 공동협력 협약'에 따라 운영되는 매장으로, 인천 거주 장애인을 고용해 취약계층 자립지원과 지역사회 상생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해당 매장에서는 정규직으로 고용된 장애인 직원들이 음료 제조와 판매를 직접 담당하고 있으며, 쿠키 등 간단한 베이커리와 커피 외에도 떡과 전통차 등 다양한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한다.

또한 365일 연중무휴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스윗에어카페'에서 근무를 시작하게 된 장애인 바리스타 이장규(26세, 남) 군은 "여행을 좋아해서 다양한 여행객들에게 서비스를 할 수 있는 공항에서 일하게 돼 기쁘다"며 "맛있는 커피를 만들어 손님들에게 행복을 선물하고 싶다"고 부푼 마음으로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