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 회장, 6년만에 글로벌 경영전략회의.."절박함으로 임해달라"
이재현 CJ 회장, 6년만에 글로벌 경영전략회의.."절박함으로 임해달라"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8.12.16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1~2년 글로벌 성과에 그룹 미래 달려있어"
DSC로지스틱스·슈완스 美 사업 확장 가속
CJ그룹 이재현 회장 <사진=CJ>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13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러스에서 2012년 이후 6년만에 그룹 글로벌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글로벌 사업 현황과 중장기 전략을 점검했다, 

 

이 회장은 국내외 성과가 미진한 사업부문에서 조속히 성과를 낼 것과 글로벌 초격차 역량을 확보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주문했다. 

CJ는 최근 물류기업 DSC로지스틱스에 이어 그룹 인수합병(M&A) 사상 최대 규모인 냉동식품회사 슈완스 인수를 계기로 미주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경영진들을 미주에 집결시켜 현황 점검에 나선 것이다. 

이재현 회장은 "CJ의 궁극적 지향점은 글로벌 넘버원 생활문화기업"이라며 "향후 1~2년 글로벌 성과에 그룹의 미래가 달려있다는 절박함으로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이회장은 이어 "2005년 LA에서 글로벌 도약을 선언한 이후 13년 동안 글로벌 사업은 큰 성과 없이 더디게 성장했다"며 "바이오, 식품 가정간편식(HMR), ENM 드라마 등 일부 사업적 성과가 있으나 아직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이라기에는 미흡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2019년은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는 중요한 시기다. 절박함을 갖고 특단의 사업구조 혁신 및 실행 전략을 추진하라"고 강조했다. 

CJ는 내년 글로벌 영토 확장과 더불어 경제불황에 대비하는 투 트랙 전략 추진을 앞두고 있다. 국내의 초격차 역량 강화를 기반으로 글로벌 사업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동시에, 불황과 장기성장에 대비해 상시적 구조 혁신을 통해 체질 강화 및 수익성 제고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박근희 부회장, 김홍기 CJ 주식회사 대표,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 신현재 CJ제일재당 대표, 허민회 CJ ENM 대표 등 그룹 주요 경영진 50여명이 참석했다.

Tag
#CJ그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