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서천 잇는 서해안 물류소통 거점, 동백대교…27일 개통
군산-서천 잇는 서해안 물류소통 거점, 동백대교…27일 개통
  • 조주홍 기자
  • 승인 2018.12.20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행거리 11km·운행시간 25분 단축…새만금·생태공원 등 관광활성화 기대

 

서해안 물류소통의 거점이자 새만금사업단지, 서천 생태공원 등 지역관광 활성화를 견인할 군산~서천 간 동백대교가 12월 27일 17시 개통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군산시 해망동에서 서천군 장항읍을 잇는 국도 4호선(3.185km)에 2008년 착공한 이후 총 사업비 2,380억 원을 투입하여 10년 만에 4차로로 신설하였다.

동백대교의 개통으로 그동안 금강하구둑을 이용하던 것과 비교하면 운행거리는 11km(14km→ 3km), 운행시간은 25분(30분→5분) 단축됨은 물론이고 교통여건이 크게 향상되어 지역 간선도로로서의 도로이용 편익이 증가되었다.

특히, 이번에 개통되는 동백대교는 개통 후 안전한 통행을 위해 24시간 모니터링 체계 구축은 물론 자동화 안전시설을 갖추었으며, 유관기관과의 지원 협력체계도 구축하였다.

동백대교는 24시간 교량 위를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CCTV를 추가 설치(2→8대)하여 관할 시·군 관제센터에 인계하였으며, 도로전광표지, 안개등, 습윤염수제설장비 등 자동화 안전시설을 갖추었다.

또한, 동백대교 해상 구간을 일상관리하게 될 전주국토관리사무소가 원거리에 위치해 있어 긴급을 요하는 낙하물 제거와 제설 작업은 군산시에서 조치하고 여기에 필요한 자재(염화칼슘, 소금)는 전주국토관리사무소에서 지원하는 협력체계도 구축하였다.

국토교통부 이상헌 간선도로과장은 “동백대교의 안전한 개통을 위해 협력해 주신 지역주민과 관계기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서해안 도서지역을 연결하는 아름답고 친환경적인 도로를 지속적으로 확충하여 지역의 매력도를 높이고 이용자 중심의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서비스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