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CES 2019서 향후 10년 성장동력 모색...'고객 기대를 뛰어넘는 서비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CES 2019서 향후 10년 성장동력 모색...'고객 기대를 뛰어넘는 서비스'
  • 홍진석 기자
  • 승인 2018.12.26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내년 1월 8∼1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열리는 CES 2019에서 5G 시대 향후 10년 성장동력을 찾는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하 부회장이 5G에 담아야 할 핵심가치로 ▲선도적인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고객 기대를 뛰어넘는 서비스 제공 ▲생활의 변화를 만들어 가는 마케팅 등 3가지를 제시함에 따라 CES 2019 현장에서 LG유플러스의 향후 10년간 성장동력이 되는 '고객 기대를 뛰어넘는 서비스'를 모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는 하 부회장 외에도 최주식 기업부문장(부사장), 전병욱 CSO(전무), 이상민 FC부문장(전무), 현준용 AIoT부문장(전무) 등 임직원 40여명으로 구성된 비즈니스모델 발굴단이 참가한다.

하 부회장은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업체들과 글로벌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LG전자, 삼성전자, 네이버, 구글, 퀄컴, 파나소닉 등을 방문, 5G 디바이스 출시 등 로드맵을 공유하고 인공지능(AI)플랫폼 기반 서비스 확대 및 고도화, 빅데이터가 접목된 스마트 서비스 등에 대해 살펴본다.

자율주행차 발전 방향에도 대해서도 세심하게 점검한다.

 

LG유플러스 3년 주가 차트 우상향 추세.... 고점 돌파 여부 주목 

 


하 부회장은 현대·기아차, 현대모비스, 혼다 등 자율주행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을 방문, 자율주행과 연계한 이통사 사업모델을 점검과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자율주행차 탑승객 편의성 향상 혁신 신기술 및 커넥티드카 미래 등도 관심 있게 볼 계획이다.

또 하 부회장은 CES 2019에서 선정한 5가지 기술 트랜드(AI, 스마트홈, 디지털 헬스케어, e스포츠, 스마트시티 분야)를 비롯해 사물인터넷(IoT), 드론 및 로봇 분야에서 혁신적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의 부스를 찾아 국내외 기업의 첨단 기술을 활용한 비즈 모델도 둘러본다.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스테이션, 스마트 스토어 등 성장 기회가 예상되는 기업 간 거래(B2B) 분야도 관심을 둘 예정이다.

하 부회장은 "5G에서도 고객의 일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며 "CES 2019에서 LG유플러스의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서비스, 마케팅 역량을 기반으로 글로벌 기업과 협력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