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노사관계, 전년보다 불안" 전망
"올해 노사관계, 전년보다 불안" 전망
  • 박성훈
  • 승인 2019.01.03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총 '2019년 노사관계 전망조사'...72%가 '불안하다' 대답
불안요인으로는 '임금 지불능력 감소'가 가장 높아
경총 설문조사 결과 기업들은 올해 노사관계가 전년에 비해 불안해질 것 같다고 예상했다.
[사진=경총]

기업들이 올해 노사관계에 대해 '지난해보다 불안해 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손경식)는 '2019년 노사관계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252개사 응답 기업 중 대다수 기업들로부터 이같은 대답을 얻었다고 3일 밝혔다. 

조사 결과, 올해 노사관계가 지난해보다 ‘불안해 질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72.2%(182개사)다. 지난해보다 안정될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1.6%에 그쳤다. 나머지 26.2%는 비슷할 것으로 내다 봤다. 

기업들은 노사관계 최대 불안요인으로 ‘기업 경영 악화에 따른 지급여력(임금 지불능력) 감소’(23.5%)를 꼽았다. 이어 ‘유연근무제 도입 등 현안 관련 갈등 증가’(21.4%), ‘노동계 우호적 입법환경’(15.2%) 순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기업들은 올해 임단협에서 ‘임금 인상’(36.2%), ‘근로시간 단축과 인력 충원’(16.0%)이 가장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단체교섭 관행 중 시급하게 개선되어야 할 사항으로 노동계의 ‘경영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과도한 요구’(44.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노사관계 선진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법개정 사항은 ‘단체교섭 대상 명확화(임금, 근로조건 사항으로 한정)’(28.7%), ‘부당노동행위제도 개선’(20.6%), ‘대체근로 허용’(18.8%) 순으로 조사됐다.  

Tag
#경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