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외국인직접투자 269억달러
작년 외국인직접투자 269억달러
  • 박성훈
  • 승인 2019.01.04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외국인직접투자 269억달러 신고…전년비 17,2% ↑
반도체·기계·석유화학 등 주요 밸류체인 투자 꾸준
바이오·자율차센서·전자상거래 등 4차산업 투자도 늘어

지난해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역대 최대인 269억 달러(약 30조2221억)를 달성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2018년 외국인직접투자 동향' 발표를 통해, 지난해 외국인직접투자가 신고기준 전년대비 17.2% 증가한 269억 달러로 역대 최대 최대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4년 연속 200억 달러를 넘어선 기록이다.   

도착기준으로도 전년대비 20.9% 증가한 163억9000만 달러를 기록해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2017년 4분기부터 이어온 외국인투자의 상승모멘텀이 유지되며 지난해 2분기까지 157억5000만 달러로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 한-미간 금리격차, 국내생산·설비투자 부진, 고용회복 지연 등 대내외적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외국인투자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음을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외국인 투자는 반도체·기계·석유화학 등 우리 주력산업 분야의 밸류체인에 참여하기 위한 투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에 더해 최근 바이오·자율차센서·전자상거래·공유경제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신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도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또한 청정·재생에너지, 해양레저 등 새로운 분야로 확대되는 추세다.  

이외 고위급(장관·본부장 등) 투자유치설명회(IR, 8회), 외국인투자 카라반(4회), 분기 외투기업인의 날(5회), 지자체 정책협의회(4회) 등 다각적인 투자유치 노력도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하는데 기여했다고 산업부는 평가했다.   

◇ EU·미국·중국 등 고른 증가세…일본은 대폭 하락  

국가별로는 유럽연합(EU)이 전체 외국인투자의 33.2%를 차지하며 가장 많은 차지했다. 특히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외국인투자가 크게 늘면서 전년 대비 26.9% 증가해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업종별로는 외국인직접투자의 41.7%를 차지하는 제조업이 전년대비 3.5% 감소한 37억2000만 달러를 기록, 외국인직접투자의 45.9%를 차지하는 서비스업은 전년대비 36.5% 증가한 40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업종별 특징으로는 고기능성 플라스틱·이차전지 등 기존 주력산업의 밸류체인 참여를 위한 투자, 자율주행차·전자상거래 등 4차 산업 혁명 관련 투자, 청정·재생에너지 및 서구형 항만 개발 투자 등 투자대상 다변화에 성공했다.  

전체 외국인투자의 21.9%를 차지하는 미국은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제조업, 서비스업 모두 고른 증가세를 보이며 전년 대비 24.8% 증가한 58억8000만 달러를 신고했다. 전체 투자액의 30.2%를 차지하는 제조업은 전년대비 34.2% 증가한 17억7000만 달러, 68.8%를 차지하는 서비스업은 전년대비 19.4% 증가한 40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업종별 특징은 화공, 기계장비 등 전통적인 주력산업이 여전히 강세를 유지하고 있고, 바이오·전자상거래 등 신성장 산업 분야에서의 투자도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세종=뉴스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