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AI기반 자율 주행차에서 5G 비즈 모델 찾는다
LG유플러스, AI기반 자율 주행차에서 5G 비즈 모델 찾는다
  • 홍진석 기자
  • 승인 2019.01.09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2019에서 대용량, 초저지연, 초연결의 5G 네트워크 가능성 찾았다"
"자율주행차 그 두뇌인 AI(인공지능) 융합에서 이통사가 핵심역할 맡아야"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 중인 CES2019에서 대용량, 초저지연, 초연결의 5G 네트워크의 장점과 자율주행차, 그리고 두뇌인 AI(인공지능)의 융합에서 이통사 역할 찾기에 나섰다.

하 부회장은 8일(현지시각)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혼다, 닛산 등 완성차 업체의 부스를 방문, 고객이 일상을 바꾸는 기대 이상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자율주행차의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해 인사이트를 구했다.

특히 하 부회장은 자율주행에서 모빌리티Mobility)와의 연계, 5G기반의 AR/VR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과 함께 자율주행차 탑승객 편의성 향상 혁신 신기술 및 커넥티드카 추진 현황 등을 세심하게 살폈다.

하 부회장은 기아자동차 부스를 방문,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를 둘러보고 미래 스마트시티의 In-Car 라이프 스타일, 실시간 AI 분석을 위해 초저지연 5G 통신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말 한양대 공동으로 자율주행차에 5G를 접목해 장애물 회피, 경로 변경해 운행 및 주차하는 시나리오를 실증했다.

올해는 서울 강변북로, 상암DMC 포함 선별된 테스트베드에서 LG유플러스의 5G 환경에 기반한 자율주행차 운행과 다이나믹 정밀지도의 정합성 등의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