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봉석 LG電 사장 "세계최초 롤러블TV 가격, 고객 기준 맞춘다"
권봉석 LG電 사장 "세계최초 롤러블TV 가격, 고객 기준 맞춘다"
  • 홍진석 기자
  • 승인 2019.01.0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롤러블, 8K, 인공지능이 올해 디스플레이 화두"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사장)이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CES 2019'에서 세계 처음으로 선보인 '롤러블 TV'의 가격에 대해 추가되는 원가 기준이 아닌 소비자들이 지불할 수 있는 가치 기준으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사장)은 8일(현지시간) 'CES 2019'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설명했다.

권 사장은 롤러블 TV의 가격 경쟁력이 없을 것이라는 일부 우려에 대해 "초기 신기술에 대해서 그런 우려를 할 수 있다는 건 저도 공감할 수 있다"며 "하지만 75, 85형대 LCD 패널의 가격을 보면 약 3년전 초기단계에 비해 지금 급속도로 원가개선되고 있다"고 비교했다. 이어 "롤러블의 경우 똑같이 OLED를 베이스로 한 기술로 패널 자체에 추가적으로 들어가는 비용은 없다"며 "세트 차원에서 구동 메카니즘을 위한 원가 상승 요인은 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초기에 어떻게 수율을 잡고 양산체제로 가느냐를 LG디스플레이와 협의하고 있다"며 "가격은 유통들과 상담하면서 적정 가격선 찾아볼 것이고, 추가 비용에 따른 가격 결정이 아닌 어느정도 가치를 지불할 수 있느냐의 관점에서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 사장은 올해 디스플레이 시장에 대해 폼팩터가 롤러블로 변하는 것, 그리고 8K 시장의 본격화, 인공지능에서의 차별화 등을 주요 이슈로 꼽았다. 

롤러블과 관련해서는 이번 전시된 모델처럼 아래에 위치한 세트에서 화면이 위로 나오는 형태, 즉 롤업 뿐만 아니라 롤다운 등 여러가지 형태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롤다운일 경우 패널 크기가 더 커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인공지능에 대해서는 소비자에게 선택권을 주기 위해 구글 알렉사 애플 등 현재 존재하고 있는 AI 서비스를 기본 탑재해서 제공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마이크로LED에 대해서는 B2C보다 B2B에서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내다 봤다. 권 사장은 "마이크로LED는 저희들이 작년 9월에 IFA쇼에서 한 번 전시했다"며 "이번 CES때 이슈가 주로 롤러블이나 8K 등 무거운 이슈가 많아서 굳이 마이크로LED를 중복전시할 필요가 있겠나 싶어서 뺐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로 LED는 미래 기술 후보 중에 하나로 B2B 영역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4분기 실적과 관련해서는 TV 사업에 대해서만 제한적으로 답변했다. 권 사장은 "TV는 이란 같은 곳에서 원천적으로 사업을 할 수 없었다는 지역적 이슈가 있었다"며 "일시적인 것이지 본질적인 경쟁력이나 이런 면에서 기본이 흔들리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 제재 이슈를 미국이나 이란 정부 통해서 풀고 있기 때문에 1분기 내에서 정상화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참고로 HE본부로서는 연간 영업이익 관점에서 전년대비 2000억원정도 개선된 걸로 마감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Tag
#LG전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