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특구 ‘강소특구’ 상반기 지정한다
R&D특구 ‘강소특구’ 상반기 지정한다
  • 박성훈
  • 승인 2019.01.11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경남 지정요청..충북·경기 곧 제출
심사착수후 6개월내 지정 완료 목표
150억원대 4차 특구펀드도 조성
[사진=과기정통부]

기존 연구개발(R&D) 특구의 한계를 넘어서려는 새로운 R&D 특구 모델 ‘강소특구’ 지정이 이르면 상반기 이뤄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 지방정부의 강소특구 지정 요청에 따라 심사 매뉴얼과 심사 일정 관리 방안 수립과 함께 강소특구전문가위원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소특구는 기존 특구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한계를 보완, 자생·자족적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취지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강소특구 도입을 위한 제도적 조치가 완료한 이후 경북과 경남에서 지구 지정 신청서를 냈다. 또 충북과 경기가 이달 중으로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 다수의 광역지자체들이 준비 중이다. 

과기정통부는 강소특구 지정 요청서를 접수한 뒤, 심사착수 시점부터 최대 6개월내 지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연구개발특구의 양적 성장·확대를 뒷받침하고 실질적인 성과창출 극대화를 위해 특구펀드 확대가 필요해 추가 특구펀드로서 신규 4차 특구펀드 조성을 추진한다.

4차 특구펀드의 규모는 특구재단 적립금 중 30억원을 시드머니로 활용해 대덕특구 내 초기기업 전용 150억원 이상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총 결성액의 50% 이상을 대덕 내 중소‧벤처기업에 집중 투자하고 40% 이상은 대덕 내 3년 이하 초기기업에 투자하도록 투자조건을 설정한다. 

이를 위해 오는 9월 조합원 결성총회를 통해 투자조합을 결성, 투자를 시작해 2027년 8월까지 운용할 방침이다. <세종=뉴스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