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자동차 관세 우려"…해리스 美대사 "충분히 이해"
홍남기 부총리 "자동차 관세 우려"…해리스 美대사 "충분히 이해"
  • 박성훈
  • 승인 2019.01.1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 美 대사 면담…자동차관세 우려 전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해리 해리스(Harry Harris) 주한미국대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면담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주한미국대사를 만나 미국 상무부가 추진하고 있는 '자동차 관세 부과'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해리 해리스(Harry Harris) 주한미국 대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를 예방하고 한미 간 경제 현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홍남기 부총리는 "한반도 경제‧안보 상황이 역사적 기로에 있는 중대한 시점에 아시아‧태평양 정세에 해박한 해리스 대사에게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양측은 한미 FTA 개정협상이 양국간 신뢰를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 금년부터 발효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국 상무부가 진행 중인 자동차 안보영향조사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며 "우리나라가 관세부과 대상에 포함되지 않도록 해리스 대사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에 해리스 대사는 "홍 부총리의 설명을 통해 우리측 우려사항을 다시 한 번 충분히 이해했다"면서 "우리 입장을 본국에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해리스 대사도 한미간 굳건한 안보 및 경제동맹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긴밀한 협력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홍 부총리는 또 "4월 환율보고서 등 미국과의 협의에 있어 해리스 대사가 가교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측은 격식에 구애받지 않고 수시로 소통하며 직접 만나 주요 현안에 대해 공유하고,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자동차 안보영향조사 등 주요 대외경제현안에 대해 주요 인사들을 적극적으로 접촉해 우리 입장을 설명하는 등 아웃리치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