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채권' 투자해도 될까?
'달러채권' 투자해도 될까?
  • 손부호 기자
  • 승인 2019.01.2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금리역전 영향...지난해 발행금액 전년대비 66% 증가
금리 높고·시세차익 노릴 수 있어...달러강세 완화시 신흥국 점차 확대
월가의 황소상 [사진=블룸버그

#해외투자에 관심이 있던 회사원 이선우(30세)씨는 최근 증권사를 찾았다가 달러화 표시 채권 투자를 권유받았다. 안정적이면서 금리도 높고, 행여 미국 금리가 떨어지더라도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을 소개하며 증권사에서 적극 투자를 제안했다. 그간 ‘채권 상품’에는 손이 가지 않던 그였지만, 지난해 말 샀던 해외주식에서 손실을 봤던 터라 안정적인 달러화 표시 채권 투자를 결심했다. 

 

달러화 표시 채권에 대한 투자자 관심도가 올라가고 있다. 변동성 장세가 이어지며 채권 등 안전 자산에 대한 니즈가 늘고, 미국 금리가 상승하면서 국내와 미국간 금리역전으로 달러채권이 국내금리 대비 높은 수익률을 낼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다.

22일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외화표시채권 등록발행 금액 중 달러화 표시 채권의 규모가 5조6272억원으로 전년(3조4931억원)대비 61% 증가했다. 지난 2016년 대비로도 33%가 늘었다. 달러화 표시 채권이 지난해 발행된 전체 외화표시채권 중 차지하는 비율은 95.8%다.

주요 회사별 판매액도 늘었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2940억원을 팔아 전년 (580억원) 대비 무려 400%나 급증했고, 한국투자증권도 지난해 843억원을 팔아 전년(348억원) 대비 142% 늘었다.  

투자자들의 달러화 표시 채권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기 때문. 지난해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한국과 미국간 기준 금리 역전이 일어나면서 미국의 장단기 채권 금리도 높아졌다. 

한국과 미국간 기준 금리는 지난해 3월 미국 금리 인상으로 0.25%포인트 역전되기 시작했다. 그러다 11월 한국은행이 1년 만에 금리를 올리면서 0.5%포인트로 좁혀졌으나, 지난해 12월 미국이 금리 인상을 결정하면서 역전차는 0.75%포인트로 벌어졌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은 이론적으로 달러 가치를 상승시킨다. 현재 우리나라의 기준금리보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높기 때문에 달러정기예금이나 달러화 표시 채권과 같이 달러로 투자하는 상품이 원화 투자 상품보다 높은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실제 최근 한국 국채 3년물 금리는 연 1.82% 수준인데 반해, 미국채 2년물은 2.5% 수준의 이자를 준다. 10년물의 경우 국내 채권 금리는 2.03%대에서 움직이고 있으나 미국채는 2.8% 수준이다. 또한 같은 한국 기업이 발행하는 채권이라도 달러 표시 채권(KP물) 금리가 원화 채권보다 1%p(포인트) 이상 더 높은 경우도 다수다. 예를 들어 우리은행 달러 채권의 경우, 콜행사시점까지 3년4개월짜리 금리가 연 5.1%(세전)로, 만기가 비슷한 원화 채권(3.12%)보다 1.98%포인트 높다.  

특히 전문가들은 만약 미국 금리가 떨어져도 채권가격이 상승하기 때문에 오히려 시세차익 효과를 누려 수익이 날 수 있다고 전한다. 

정정국 삼성증권 압구정WM1지점 WM “변동성에 대한 우려가 많은 고객들이 달러채권에 대한 관심이 높은 편”이라며 “특히 고객들이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자산들과의 상관관계가 낮아 포트폴리오 변동성을 낮추는 관점에서도 투자 수요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박태근 삼성증권 글로벌 채권 팀장 “장기적으로 보면 미 연준의 통화정책 스탠스가 온건(Dovish)해지면서 달러화 강세가 다소 완화될 가능성도 있다”며 “이러한 상황이 펀더멘탈 측면에서 본격 반영될 경우 신흥국 채권ㆍ주식 등 고수익 자산 투자에 대해서도 선별적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서울=뉴스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