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수소委 공동회장, 글로벌수소경제 밑그림 그린다
정의선 수소委 공동회장, 글로벌수소경제 밑그림 그린다
  • 박성훈
  • 승인 2019.01.2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회장 자격 다보스포럼에 기고…수소경제 구현 위한 협력 강조
정의선 현대차그룹수석부회장<사진=현대차>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부회장이 글로벌 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 공동회장에 취임하며 수소경제 구현을 위한 글로벌 국가 및 민간 차원의 협력을 제안했다. 

24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최근 수소위원회 공동회장에 새로 선임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23일(현지시간) 브느와 쁘띠에 회장(에어리퀴드 CEO)과의 공동 명의로 다보스포럼에 기고문을 발송했다. 

수소위원회는 지난 2017년 다보스포럼 기간 중에 출범한 전세계적 차원의 에너지 전환에 있어 수소 기술의 역할을 강조하기 위해 구성된 최초의 글로벌 CEO 협의체다. 현대자동차와 프랑스의 세계적인 가스 업체인 에어리퀴드가 공동회장사를 맡고 있으며 도요타, BMW, 에어리퀴드 등 글로벌 기업들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기고문에서 컨설팅 업체 맥킨지의 '수소경제 사회 구현을 위한 로드맵'을 인용해 오는 2050년 수소 관련 산업 분야에서 연간 2조5000억 달러 규모의 시장 가치가 창출되고 300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생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소에너지가 전체 에너지 수요량의 18%를 담당하면서 이산화탄소가 매년 60억톤 가량 감축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본격적인 수소경제 사회의 구현 및 에너지 패러다임의 대전환을 위해 세계적 차원의 국가∙기업 간 협력을 제안하며 3가지 어젠다를 제시했다. 

우선 개별 국가나 기업 차원에서 수소경제 사회 실현은 불가능하므로 민간 투자와 함게 정부 차원의 규제 조정 및 수소차 공공 영역 조달 등 새로운 수요 창출을 위한 민관영역의 병행 활동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H2 모빌리티, 후쿠시마 수소 프로젝트 등 전세계에서 진행 중인 대규모 민관 협력 수소 프로젝트의 공유를 통한 미래 수소 산업 예측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2030년까지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수소경제 영역에 2800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투자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되는 상황에서 민관 협력 강화를 통한 수소경제 확장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편, 수소위원회는 24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 현지에서 국제에너지기구(IEA), 다보스포럼과 함께 수소경제 사회를 위한 공동 협의를 진행한다. 

3자 협의에서는 수소경제 사회 활성화 실현과 수소위원회 회원사 간 한층 밀접한 협력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17일 정부가 발표한 '대한민국 수소경제 로드맵'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

-지난 2017년 다보스포럼 기간에 출범한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들의 협의체다. 전세계적 차원의 에너지 전환에 있어 수소 기술의 역할을 강조하기 위해 구성됐다. 

현대차를 비롯해 다임러, BMW, 아우디, 토요타, 혼다 등 완성차 업체와 에어리퀴드, 린데, 쉘, 토탈, 이와타니, 앵글로아메리칸 등 에너지 분야 30여 곳의 글로벌 기업들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뉴스핌-한우리경제/종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