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합리화’ 강조한 신동빈… 롯데쇼핑 구조조정 탄력
‘사업 합리화’ 강조한 신동빈… 롯데쇼핑 구조조정 탄력
  • 박성훈
  • 승인 2019.01.2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적 구조조정 아닌 질적 개선에 중점
온라인 등 신사업 투자, 리츠 설립도
올해 실적 턴어라운드 기대감 높아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12일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에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사장단회의에서 부진 사업에 대한 합리화 작업을 언급하면서, 롯데 유통사의 경영 효율화 작업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신 회장은 지난 23일 주재한 그룹 사장단회의에서 과감한 비즈니스 변혁과 부진사업 합리화로 성공적 턴어라운드를 일궈낸 마이크로소프트 사례를 들며 “롯데도 미래 성장이 가능한 영역에 집중하기 위해 사업 합리화를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 변화에 성공적인 대응을 위해서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변화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신년사 일성의 연장선상이다. 

이 같은 주문에 따라 이원준 유통BU장를 비롯해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 등 그룹 유통업을 이끄는 수장들은 올해도 효율화 작업에 몰두할 전망이다.

◆ 롯데 유통사업 효율화… 양적 구조조정 아닌 '질적 개선' 중점

우선 사업 합리화를 위한 구조조정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이 일자리 창출 의지를 내비친 만큼, 인력 구조조정이 아닌 경영 효율화를 위한 사업상의 구조조정에 초점이 맞춰진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사업 합리화는 단순히 양적 구조조정이 아니라 미래 변화에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질적 개선에 중점을 둔 사업 재편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롯데쇼핑 내 사업부들은 이미 비효율 점포를 털어내고 몸집 줄이기에 착수했다.

롯데백화점은 작년부터 인천점과 부평점, 안양점 매각 작업을 진행 중이다. 내달 말에는 대구 영플라자도 철수하기로 했다. 새로운 업태로 선보인 미니백화점 엘큐브 매장 5곳 중 2곳도 이미 문을 닫았다. 

올해도 부실 점포를 중심으로 추가 매각 작업을 추진해 나간다. 여기에 판촉비도 절감해 수익 개선을 일궈낸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운영 효율화를 꾀한 혁신점포 역시 지난해 8개점에서 올해 20개점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백화점부문에서 연간 1000억원 수준의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를 볼 것으로 추정된다. 

◆ 온라인 등 신사업 투자, 리츠 설립도 

효율화를 통해 확보한 자금은 온라인사업 등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신사업에 집중 투자한다. 보유 부동산을 유동화하기 위한 리츠(부동산투자회사)도 설립한다.

롯데지주는 100% 출자한 리츠자산관리회사(AMC) 설립을 위한 예비인가를 취득했다. 내달 중 본인가 승인이 유력하다. 백화점과 마트 등 유통 매장을 유동화해 확보한 자금으로 신규 사업에 투자하는 등 효율성을 꾀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롯데마트는 폐점보다는 상품 가짓수를 줄이고 주력 상품군을 중심으로 MD를 개편하는 등 상품 구조조정에 집중할 방침이다. 신선식품·밀솔루션·홈퍼니싱 등 핵심 카테고리를 제외한 나머지 상품군을 축소해 경영 효율화를 꾀한다는 복안이다. 

이에 따라 상품 수를 기존 6만개에서 2만개 수준으로 대폭 축소해 나가고 있다. 올해 취임한 문영표 신임대표 역시 이 같은 MD 체질 개선 작업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슈퍼는 지난해 4분기 중 7개 점포를 리뉴얼하고 12개점의 폐점을 진행했다. 올해에도 실적이 부진한 40개점에 대해 폐점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한편, 롯데쇼핑이 전사적 수익성 개선을 위한 구조조정에 집중하면서 올해 실적 턴어라운드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점포 구조조정에 따른 영업면적 축소로 비용 부담이 발생했지만 신규 업체가 입점함에 따라 점차 실적이 정상화 될 것”이라며 “올해도 적자 점포들의 구조조정으로 매출 성장은 크지 않겠지만 영업이익은 40% 이상 고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뉴스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