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같은 신품종 버섯이 나온다
배추같은 신품종 버섯이 나온다
  • 손부호 기자
  • 승인 2019.01.28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농업기술원, 잎새버섯 신품종 ‘대박’ 올해부터 농가 본격 보급
잎새버섯 신품종 ‘대박’.[사진=경기도]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기능성이 높고 재배가 쉬운 잎새버섯 신품종 ‘대박’ 을 올해부터 농가에 본격적으로 보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잎새버섯은 식미가 담백하고 식감이 좋으며 기능성이 높아 최근 버섯재배농가와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발이나 생육이 잘 안되는 등 재배가 까다로운 문제점이 있어, 농기원은 이를 보완하기 위해 신품종 개발 연구에 착수, 지난 2016년 안정재배기술 매뉴얼 개발을 통해 2017년 우수품종 ‘대박’ 육성에 성공했다. 

농기원은 신품종 ‘대박’을 농가에 본격적으로 보급하기 위해 지난 25일 종균업체와 대상 품종의 종균을 증식, 생산, 판매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는 품종보호권 통상실시를 체결했다.

‘대박’은 기존 품종보다 발생율이 98%로 발생이 매우 잘 되고 수확량이 1,100cc병당 139g으로 높으며, 발생 및 생육 환경변화에 덜 민감해 재배가 비교적 수월한 우수 품종이다. 병 및 봉지재배 모두 가능하기 때문에 기존 느타리버섯 재배농가도 추가시설 투자없이 재배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특히 ‘대박’은 느타리버섯 대비 혈중 콜레스테롤 저하 기능이 있는 나이아신과 발육 촉진 기능이 있는 비타민B2, 필수 아미노산(라이신, 루신 발린, 이소루신)의 함량이 많아 기능성이 높은 품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