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인당 쌀 소비량 61㎏…30년새 절반으로 '뚝'
작년 1인당 쌀 소비량 61㎏…30년새 절반으로 '뚝'
  • 박성훈
  • 승인 2019.01.28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 소비 800g 또 줄어..1998년 122kg의 절반
보리 등 기타 양곡도 감소 지속
도시락 등 제조업 쌀 소비 6.8%↑
<자료=통계청>

우리 국민의 1인당 쌀 소비량이 30년 새 절반으로 줄었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양곡 소비량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61㎏으로 2017년(61.8㎏)과 비교해 800g 감소했다. 개인당 쌀 소비량은 1988년(122.2kg)과 비교하면 절반으로 줄었다.  

또 지난해 보리 등 기타 양곡 소비량은 1인당 8.4㎏으로 2017년(9.1㎏)과 비교해 700g 감소했다. 쌀과 기타 양곡을 모두 포함한 연간 양곡 소비량은 69.5㎏으로 1년 동안 1.4㎏ 줄었다.

대신 도시락이나 술 등을 만들기 위해 제조업에서 소비한 쌀은 증가했다. 지난해 제조업 부문 쌀 소비량은 75만5664톤으로 2017년(70만7703톤)보다 4만7961톤(6.8%) 늘었다.

쌀 소비량이 많은 업종을 보면 소주 원료인 주정 제조업(24.8%), 떡류 제조업(22.8%), 도시락 및 식사용 조리식품(19.5%), 탁주 및 약주 제조업(8.0%) 순이다.

지난해 쌀 소비가 크게 증가한 업종을 보면 면류·마카로니 및 유사식품 제조업(32.7%↑), 도시락 및 식사용 조리식품 제조업(29.0%↑), 장류 제조업(10.4%↑) 등이다. 쌀 소비량 감소 업종은 주정 제조업으로 1년 사이에 13.1%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1인당 쌀 소비량이 줄었지만 도시락 등 제조업 쌀 소비는 증가했다"며 "즉석밥이나 간편식 등 쌀 소비 패턴이 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