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제조업 경기,금융위기후 최저
中企제조업 경기,금융위기후 최저
  • 손부호 기자
  • 승인 2019.01.29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2019 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 발표
최대 애로 '인건비 상승'
중소기업 경영상 애로사항 [사진=중기중앙회]

중소 제조업의 경기전망지수가 지난 2009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되는 경기부진 속에 인건비 상승과 근로시간 단축 등의 요인이 중소기업 경제심리를 극도로 위축시킨 것으로 분석됐다. 

29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일부터 23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2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는 지난달보다 4.6p 하락한 76.3을 기록해 전산업·비제조업은 지난 2015년 2월 통계작성 이후, 제조업은 지난 2009년 3월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SBHI는 중소기업 경기전망과 경제환경 전망을 측정하는 지표로 100 이상이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100 미만이면 그 반대 업체가 더 많은 것을 뜻한다.

업종별로 제조업 12월 경기전망은 지난달보다 6.2p 하락한 75.1, 비제조업은 3.7p 하락한 77.0으로 조사됐다. 건설업은 4.5p 하락했고, 서비스업 또한 3.6p 하락하는 등 전 영역에서 부진했다. 

항목별로도 '내수판매전망'(79.8→75.5), '수출전망'(88.3→79.8), '영업이익전망'(78.2→74.6), '자금사정전망'(78.0→74.0) 등 모든 항목에서 하락했다. 

지난해와 비교해보면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경기전반·생산·내수·수출·영업이익·자금사정 등 모든 전망에서 악화돼 평균치를 크게 하회했다. 특히 제조업 설비·재고·고용 전망이 모두 100 이상으로 높아져 경기부진으로 인해 과잉상태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 1월 중소기업인의 최대 애로사항은 '인건비 상승'(62.5%)이었다. 이어 '내수부진'(62.4%), '업체간 과당경쟁'(37.7%), '원자재 가격상승'(22.2%) 순으로 나타났다.<서울=뉴스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