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7년 R&D 투자 17조…글로벌 기업 제치고 1위
삼성전자, 2017년 R&D 투자 17조…글로벌 기업 제치고 1위
  • 박성훈
  • 승인 2019.02.11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AT, 글로벌 1000대 기업 R&D 투자 분석결과 발표
미국, 319개 기업이 2530억유로 투자해 1위…전체 37.9% 차지
중국, 전년비 20개 늘어 120개…4차산업혁명 대비 R&D 확대
R&D투자 대비 고용증가율 프랑스 4.22% 1위·한국 3.72% 2위
[자료=KIAT]

2017년도 연구개발(R&D) 투자액 기준 세계 1위는 134억 유로(약 17조원)을 투자한 삼성전자였으며, 국내 기업수는 작년과 동일한 25개로 총 267억 유로(약 34조)를 투자한 것으로 타나났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11일 글로벌 1000대 기업의 2017년 R&D투자 현황을 분석한 스코어보드를 발표했다. 글로벌 1000대 기업정보 R&D 투자 현황은 유럽연합(EU)집행위원회가 매년 발표한다.  

이에 따르면 상위 10개 국가의 순위는 대체로 큰 변화가 없으나, 중국 기업들의 상승폭이 최근 몇 년사이 두드러진다. R&D 투자 상위 글로벌 1000대 기업 중 중국 기업 수는 전년 대비 20개 늘어난 120개였다.  

국가별로는 미국 기업이 319개로 가장 많았고, 투자액 역시 2520억 유로(320조7600억원)로 글로벌 1000대 기업 전체의 37.9%를 차지했다.  

산업별 R&D 투자가 가장 많은 산업분야는 '제약 & 생명공학'으로 전 산업의 18.9%를 차지했다. 

미국, 일본, 중국은 특정 산업 분야에 치우치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 골고루 투자하는 한편, 우리나라는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각각 포함된 '전자 장비 & 전자 부품'과 '자동차 & 부품' 분야에서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특히 중국 기업들은 '제조2025' 추진 및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R&D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으로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가 2017년 113억 유로(약 14조3800억원)를 R&D에 투자해 세계 5위에 올랐다. 

중국의 3대 인터넷 서비스 업체인 바이두(27.2%), 알리바바(33.4%), 텐센트(33.4%)도 2017년 두 자릿수의 R&D 투자 증가율을 기록했다. 

KIAT는 "중국 내 주요 기업들이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기술 선점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자료=KIAT]

한편, 국가별 R&D투자 대비 고용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프랑스가 4.22%로 가장 높았고, 우리나라는 3.72%로 두 번째를 차지했다. 독일, 미국, 일본, 중국 순으로 뒤를 이었다.  

2017년 글로벌 기업 평균 고용인력은 4만3677명으로 전년(4만1053명)대비 1.74% 증가했다.

고용 증가율이 가장 높은 산업 분야는 '소프트웨어 & 컴퓨터 서비스'로 전년대비 5.77% 증가했다.  

전체적인 고용이 증가한 가운데, R&D투자와 고용 모두 증가한 산업은 정보통신기술(ICT), 자동차로 나타났다.  

주요 산업별 기업의 분포 변화를 조사한 결과 '테크놀로지 하드웨어 & 장비' 분야(화웨이, 인텔, 애플, 노키아, 퀄컴, 캐논, 엔비디아 등) 기업 수는 10년 전 대비 감소했으나, 여전히 가장 많은 기업이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프트웨어 & 컴퓨터 서비스 분야의 기업수는 10년 전 대비 약 2배(54개)로 가장 많은 증가세를 보였다.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분야로는 알파벳(구글 지주회사),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의 기업이 주도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뉴스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