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두바이에 스타트업 '코리아 데스크' 운영
무협, 두바이에 스타트업 '코리아 데스크' 운영
  • 조주홍 기자
  • 승인 2019.02.12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협회 김기현 UAE지부장(왼쪽)이 11일(현지시간) 두바이 마디낫 주메이라에서 두바이미래재단(DFF) 칼판 주마 벨홀 대표와 '코리아 데스크'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무역협회]
무역협회 김기현 UAE지부장(왼쪽)이 11일(현지시간) 두바이 마디낫 주메이라에서 두바이미래재단(DFF) 칼판 주마 벨홀 대표와 '코리아 데스크'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두바이미래재단(DFF)과 지난 11일 아랍에미리트(이하 UAE) 두바이 마디낫 주메이라에서 우리 스타트업의 중동지역 진출을 위한 '코리아 데스크'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제7회 세계정부정상회의(WGS 2019)' 기간 중 개최된 이번 협약식에는 무역협회 김기현 UAE지부장과 두바이미래재단 칼판 주마 벨홀 대표, UAE 정부 주요 인사 및 유관기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무역협회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두바이 에미레이츠 타워에 소재한 두바이미래재단 내에 코리아 데스크를 두고 우리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코워킹(Co-working) 스페이스 제공 ▲두바이 스타트업·정부 매칭 ▲재단 내 기업설명회(IR) 개최 ▲재단 스타트업 프로그램 참관 및 참여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두바이미래재단은 한국에도 잘 알려진 두바이퓨처액셀러레이터(DFA), 두바이10X 등 11개 기술 혁신 프로그램을 총괄하며, 전 세계 유망 스타트업의 중동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국가 데스크를 확대하고 있다.

현재 한국, 뉴질랜드,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등 4개국이 확정됐으며 프랑스 데스크가 협의 중이다.

무역협회 김기현 UAE지부장은 "포스트 오일 시대를 대비해 중동국가들이 가장 큰 관심을 보이는 분야가 유망 스타트업의 현지 유치"라면서 "특히 두바이는 왕세자의 전폭적인 지원과 관심 속에 현지 기관들이 의욕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우리 스타트업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