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관악구, '전통시장 집중 살리기' 전력 투구
[지자체] 관악구, '전통시장 집중 살리기' 전력 투구
  • 홍진석 기자
  • 승인 2019.02.12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활성화계획 ▲경영현대화사업 ▲시설현대화사업 ▲안전점검 및 보수사업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2019 전통시장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추진에 들어갔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경기침체와 고객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자생력을 확보하고 경쟁력을 향상하기 위한 취지다.  올해 구 전통시장 활성화 계획은 ▲경영현대화사업 ▲시설현대화사업 ▲안전점검 및 보수사업이다.

우선 경영현대화사업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공모 사업, 상인교육 운영 등 신규 사업이 눈에 띈다.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공모 사업은 총 1억원의 예산을 지원, 행사·축제·마케팅 분야 중 시장별 특색에 맞는 사업을 공모 유치해 고객의 관심도 제고로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상인교육은 상·하반기로 나눠 진행되며 '고객 신뢰 등 5대 역량 강화' 및 '성공시장과 성공 상인'이라는 주제로 각각 교육해 상인의식개선과 시장 자생력 제고에 힘쓸 예정이다.  시설현대화사업은 신원시장과 신사시장 아케이드 보수와 신사시장 증발냉방장치 설치다. 2005년과 2006년에 설치된 신원시장과 신사시장 아케이드는 노후화돼 곳곳에 누수 현상이 발생하고 있고 지붕 빗물받이 등은 부식된 상태다. 이에 시장 방문객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보수 공사를 진행한다.'

아케이드로 인한 내부 온도 상승 억제와 공기 질 개선 효과가 탁월한 증발냉방장치를 신사시장에 설치, 시장 내 쾌적한 환경 조성으로 고객 유입 증대와 경쟁력 강화를 유도할 구상이다.

관악구는 올해 시설현대화사업을 우기 전에 완료해 우기에도 상인들은 물론 시장을 찾는 고객들을 위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포부다.  설·추석 명절과 국가안전대진단 등 정기·수시적 안전점검과 시장 내·외부 위험시설물의 즉각적인 보수 강화로 안전사고를 사전에 차단할 방침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올해도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경쟁력을 높일 방안에 집중할 예정"이라며 "민선7기 우리 구의 목표가 경제 살리기에 집중돼 있듯이 전통시장 불황의 주름살을 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