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추경석 전 장관, 동국제강 문화재단 이사장 맡은 이유
故 추경석 전 장관, 동국제강 문화재단 이사장 맡은 이유
  • 박성훈
  • 승인 2019.02.12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장상태 명예회장과 동향…‘호형호제’ 사이
“삶을 다하는 날까지 사회에 지원 아끼지 않을 것”

"고(故) 장상태 동국제강 명예회장은 8살 연상이지만 형이라 부르라고 하면서 늘 나를 이끌어 주었던 분이었다.” 

지난 11일 숙환으로 별세한 추경석 전 건설교통부장관은 회고록에 장 명예회장과의 각별한 인연을 남겼다.  

추 전 장관은 1991년 12월부터 1995년 12월까지 4년간 8~9대 국세청장으로 재직했다. 국세청 출신 첫 청장이었고, 역대 청장 중 유일하게 연임했다. 그는 취임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변칙적인 부의 세습을 철저히 차단하겠다”며 대재산가들의 변칙적인 상속이나 증여행위에 대한 강력한 세무조사를 천명했다. 이로서 명동 사채시장까지 얼어붙게 만들었다. 

그랬던 그가 대기업 산하 문화재단 이사장직을 맡았다.  

  

◇ 추 전 장관, 장 명예회장과 평생지기 

추 전 장관은 1935년생, 장 명예회장은 1927년 생으로, 장 명예회장이 8살 많다. 고향은 둘 다 부산 사하구 서평동(현 법정동)의 작은 마을이다. 두 사람은 이곳에서 유년 시절을 같이 보냈다.  

당시 서평동에는 추 씨와 장 씨, 전 씨, 박 씨 최 씨 등이 모여 군락을 이뤘다. 추 전 장관과 장 명예회장은 이곳에서 인연을 맺었는데, 장 명예회장의 어머니 고 추명순 여사가 추(秋)씨라는 점도 두 사람이 각별해 지는 데 한 몫 했다고 한다. 

장관 재직 시절에도 두 사람은 꾸준히 인연을 이어갔다. 공직에서 물러난 추 장관을 장 명예회장이 동국제강 산하 송원문화재단으로 이끌었다. 이사장으로 선임된 것은 지난 1998년이다.

당시 63세였던 추 장관에게 장 명예회장은 “여생을 값지게 보내는 게 어떻겠느냐”라고 하면서 송원문화재단 이사장직을 권유했다고 한다.   

추 전 장관은 성균관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59년 재무부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장 명예회장은 서울대학교 농대 졸업 후 농림부에서 공직생활을 했다. 이후 돌연 미국 미시간주립대학교로 유학을 떠나 석사학위를 취득한 뒤 1956년 귀국, 부친인 장경호 창업주의 뒤를 이어 동국제강을 이끌게 된다. 

추 전 장관이 취임 직후 시행한 재벌의 변칙적인 재산상속이나 증여행위에 대한 조사에 동국제강그룹도 포함됐다. 그 조사는 추 전 장관과 장 명예회장의 사이가 가까워지는 계기가 된다. 

추 전 장관은 회고록에서 “대기업들 대부분이 부동산으로 자산을 불리는 것을 보고 세습의 문제점을 느꼈다”면서 “그런데 동국제강그룹은 어느 하나 걸리는 것 없었고, 실로 놀랐다”면서 존경심을 감추지 않았다. 이 때문인지 추 장관은 송원문화재단에 망설임 없이 들어갔다고 한다.

추 전 장관은 2006년부터 2019년까지 13년간 송원문화재단 이사장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해 왔다. 그는 회고록에서 “내 삶이 끝나는 날까지 사회를 위한 지원을 계속할 것이다. 내 지원이 우리 사회에 작은 위안이 되기를 소망한다”며 송원문화재단 이사장으로서 다짐을 적었다.<서울=뉴스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