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LG' 구광모 체제, 미래기술 '투자' 역동적 '문화'
'젊은 LG' 구광모 체제, 미래기술 '투자' 역동적 '문화'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2.15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장부품·로봇 등 미래 기술 분야에 공격적인 투자 지속
인사 등 혁신 통해 젊고 건강한 조직문화 추구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올해 첫 경영행보로 R&D 인재육성을 위한 행사에 참석했다. 자리에서는 R&D 육성에 대해 강조했다. [사진=LG]

지난해 40대 초반의 구광모 회장을 선임한 LG그룹이 '젊은 LG'로 탈바꿈하고 있다. 단지 회장의 나이만 젊어진 것이 아니라 조직문화나 분위기 등이 젊어졌다는 평가다. 무엇보다 신규 사업 강화를 위한 투자에 적극적이고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취임할 때부터 구 회장의 최대 과제는 미래 성장동력 찾기였다. 구 회장 역시 이를 감안한 듯 LG의 미래를 준비하는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현장 경영의 중심으로 삼고 있다.

이와 함께 투자를 통한 기술력 확보에 적극적이다. 특히 자동차 전장과 로봇 분야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해 활발하게 인수, 투자, 협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우선 전장사업 부문에서 가장 핵심적인 투자는 지난해 8월 글로벌 선두권 업체인 오스트리아의 ZKW를 인수한 것이다. 1조원 이상을 투자해 지분 70%를 사들였다. 당시는 구 회장 취임 전이지만 구 회장이 주도했다는 평가다. ZKW는 LG그룹의 전장사업 주축 역할을 하면서 지난해 LG전자 VC(전장)사업 부문 매출을 크게 끌어올렸다. 

지난해 11월에는 LG테크놀로지벤처스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업체 라이드셀에 투자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LG그룹 주력 계열사들이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지난해 6월 출범한 그룹 차원의 투자회사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최근 미국의 저속 자율주행 셔틀 개발 회사인 메이모빌리티에도 투자했다. 메이모빌리티는 디트로이트 도심에서 자율주행 셔틀을 운행하고 있는 회사다. 서비스 지역 확장을 위해 투자자를 모았고, LG테크놀로지벤처스, 사이러스캐피탈, BMW아이벤처스, 도요타AI벤처스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구 회장 체제하의 '젊은 LG'는 로봇도 미래 사업의 한 축으로 삼았다. 독자 기술 개발과 제휴 등을 통해 제품을 선보이고 있고, 투자도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모습이다.

지난해 7월 LG전자가 국내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 로보스타의 지분 30%와 경영권을 인수했다. 로보스타는 디스플레이, 반도체, 자동차 등의 생산공정에서 주로 사용되는 스카라로봇, 원통좌표로봇 등을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미국의 로봇 개발 업체인 보사노바 로보틱스에 약 34억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보사노바 로보틱스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실시간 매장관리 로봇 및 솔루션을 개발한 업체다. 

LG그룹의 문화나 분위기도 젊어지고 있다. 지난달 열린 시무식에서 그 모습이 확연하게 드러났다. LG그룹은 올해 시무식 장소를 지난 32년 동안 지켜왔던 여의도 LG트윈타워가 아닌 마곡 LG사이언스파크로 바꿨다. 현장, 그것도 미래를 준비하고 있는 곳에서 임직원들과 함께 업무를 시작하자는 구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시무식 복장 역시 비즈니스 캐주얼로 가벼워졌고, AI 로봇 '클로이'가 아나운서와 함께 진행을 맡았다. 

구 회장의 '젊음'을 무기로 한 혁신은 인사에서도 나타났다. 과거의 LG그룹 분위기와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이 적극적인 외부 수혈이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홍범식 ㈜LG 경영전략팀장(사장), 김형식 ㈜LG 자동차부품팀장(부사장) 등이 구 회장 체제 이후 영입된 주요 인사들이다.

재계 한 관계자는 "구 회장 취임 이후 확실히 LG그룹이 역동적이고 변화하는 분위기"라며 "과감한 투자와 외부 인사 대거 영입 등으로 미래에 준비하고 조직 내 건강한 긴장감을 줘 혁신을 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고 설명했다. 

Tag
#LG그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