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 "신제품 '테라' 성공 위해 필사즉생 각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 "신제품 '테라' 성공 위해 필사즉생 각오"
  • 박성훈
  • 승인 2019.03.13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년 간 침체기 겪은 하이트진로...신제품 재도약 발판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 [사진=하이트진로]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냈지만 이제 마침표를 찍고자 한다. 신제품 ‘테라’ 성공을 위해 필사즉생(必死卽生)의 각오로 최선을 다하겠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가 13일 조선호텔에서 신제품 '테라(TERRA)' 출시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맥주 시장 탈환의 의지를 밝혔다. 

김 대표는 “그 동안 맥주 시장 점유율 하락으로 인해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냈다”면서 “이번 신제품 출시를 통해 반드시 재도약의 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실제 국내 맥주시장은 수입 맥주의 파상공세와 주류 문화 변화 등으로 수년 째 침체기를 겪고 있다. 이에 하이트진로 역시 맥주 시장 점유율 하락을 겪으며 구조조정, 공장 매각 검토 등 위기 상황을 겪어왔다. 

이에 회사 측은 이번 신제품 출시 시기가 변화와 쇄신이 필요한 때였던 만큼 적기라는 판단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 전무는 “우리는 테라 준비 과정을 노르망디 상륙 작전과 유사하다고 생각했다. 단 한번의 기회와 2년 간 준비 기간을 거쳤던 노르망디 작전과 같이 현재 맥주시장 현실에 신제품 밖에 답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신제품 테라는 하이트진로가 2013년 퀸즈에일을 선보인 이후 6년 만에 출시한 제품이다. 제품 개발 검토는 5년 전부터 시작했고, 2년 간 준비 과정을 거쳤다.

테라는 호주에서도 청정지역으로 유명한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맥아만을 100% 사용하고 발효 공정에서 자연 발생하는 탄산만을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자연 발생한 탄산을 별도로 저장하는 기술과 장비를 새롭게 도입했다. 리얼탄산 공법은 라거 특유의 청량감이 강화되고, 거품이 조밀하고 탄산이 오래 유지된다는 강점이 있다.

패키지도 기존 갈색 병에서 벗어난 녹색 병으로 변화를 줬다. 트라이앵글을 형상화하고 브랜드네임만 심플하게 강조한 BI를 개발, 라벨 디자인에 활용했다. 특히 병 어깨 부분에 토네이도 모양의 양음각 패턴을 적용, 휘몰아치는 라거의 청량감을 시각화했다.

회사 측은 기존 대표 브랜드인 ‘하이트’와 함께 주력 제품으로 테라를 키운다는 계획이다. 올해 안에 두 자릿수 이상 시장점유율 달성을 목표로 한다. 

김인규 대표는 “하이트진로는 새로운 시작을 만들기 위한 출발점에 서있다. 소주 시장에서 안정적인 성장 기반과 해외시장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판삼아 저력을 발휘해 또 한번 성공 신화를 창출해내겠다”면서 “신제품 테라는 모든 면에서 새로운 브랜드다. 하이트진로는 위기 속에 기회가 있음을 하이트와 참이슬의 두 번의 성공 신화에서 증명해 보인 바 있다. 이번에도 하이트진로의 저력을 증명해보이겠다”고 자신했다.  

테라. [사진=하이트진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