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선 흑석역에‘서울캠퍼스타운 청년창업공간’생긴다
9호선 흑석역에‘서울캠퍼스타운 청년창업공간’생긴다
  • 조주홍 기자
  • 승인 2019.04.0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메트로9호선‧중앙대‧동작구 협업, 흑석역 내 청년창업 문화공간 조성
메트로9호선-공간무상제공, 중앙대-창업공간운영, 서울시·동작구-행정지원 맡아
전문가 상주하며 학생·지역주민 창업상담, 시제품 전시와 테스트 공간으로 운영
대학과 지역 상생하는 캠퍼스타운 의미 담은 사례…다른 지하철역으로 확산 기대
흑석역 청년창업 문화공간 공간구성계획(지하1층)  [자료=서울시]
흑석역 청년창업 문화공간 공간구성계획(지하1층) [자료=서울시]

지하철 9호선 흑석역사 내 공간이 지역주민과 학생, 그리고 지하철 이용자들이 청년 창업자의 제품을 접하고 테스트하며 창업상담까지 받을 수 있는 ‘청년창업 문화공간’이자 중앙대캠퍼스타운이 지역과 만나고 교류하는 창업전진기지로 거듭난다. 

조성 공간은 메트로 9호선이 무상으로 제공하고, 중앙대학교는 조성된 창업공간의 운영을 맡는다. 서울시와 동작구는 ‘청년창업 문화공간’이 안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지원에 나선다.

흑석역에 조성되는 ‘청년창업 문화공간’은 ▲창업기업 시제품 전시 등 테스트베드 ▲ 창업 상담공간 ▲ 캠퍼스타운 홍보공간 등 3개의 소규모 공간으로 구분하여 조성되며, 상반기 중 개관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캠퍼스타운 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될 ‘흑석역 청년창업 문화공간’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관계기관 모두가 한 자리에 모이는 업무 협약식이 4월 2일(화) 16시 30분, 중앙대학교 총장실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창수 중앙대학교 총장, 이창우 동작구청장, 최용식 ㈜서울시메트로9호선 대표, 유용 서울시 기획경제위원회 위원장,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이 참석하여 청년창업 및 지역 활성화를 위하여 서로간의 역할과 지원내용에 대해 협약식을 갖는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조성사업은 청년창업 지원이라는 목표에 관계기관 모두가 공감하고 협력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서울시내 역명을 대학교 이름으로 사용, 병기하는 지하철역이 31개소에 달하는 만큼 ‘흑석역 청년창업 문화공간’ 사례가 다른 지하철역과 대학까지 확산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서울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수 중앙대학교 총장은 이번 흑석 ‘청년창업 문화공간’의 운영에 대해 “주변 지역의 활용 가능한 공간을 탐색하여 조성하게 된 것으로, 창업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청소년 및 지역주민 모두에게 열린 창업문화 확산공간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