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인이 열광하는 ‘롤’ 대회 SKT "5G로 AR·VR 생중계한다"
전 세계인이 열광하는 ‘롤’ 대회 SKT "5G로 AR·VR 생중계한다"
  • 홍진석 기자
  • 승인 2019.04.1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로 가상현실 넘어 게이머의 손 끝 마우스 움직임까지 ‘짜릿’
- 라이엇 게임즈와 5G 공식 스폰서십 계약 체결 및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중계권 확보
- 옥수수 통해 LCK를 비롯, 국제대회 ‘롤드컵’, ‘올스타전’ 등 중계 추가 확보
- 옥수수의 스포츠 채널 內 롤 라이브 채널 신설… 13일 LCK 결승전부터 생중계
- LCK AR/VR 콘텐츠 독점 개발권 보장… 경기장에 있는 듯 360˚ 돌아보며 관람
SK텔레콤은 5G를 통해 e스포츠팬들이 열광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 프로 게이머들의 숨막히는 대결을 현장보다 더 현실감있게 모바일에 담아 생중계한다. SK텔레콤은 을지로 T타워에서 라이엇 게임즈와 5G 공식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하고 LCK 중계권을 확보한다고 11일 밝혔다. (왼쪽부터)라이엇 게임즈 박준규 한국대표,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

SK텔레콤은 5G를 통해 e스포츠팬들이 열광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 프로 게이머들의 숨막히는 대결을 현장보다 더 현실감있게 모바일에 담아 생중계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 )이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박준규)와 5G 공식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하고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중계권을 확보한다고 11일 밝혔다.
 
미국의 게임개발회사인 라이엇 게임즈는 2009년 ‘리그 오브 레전드(LoL)’를 선보였다. 현재 롤은 월간 접속자(MAU)*가 약 1억명에 달할 정도로 인기다. 라이엇 게임즈는 매년 전세계 24개팀을 초청해 최강팀을 가리는 롤 월드 챔피언십을 개최하며, 한국에서는 매년 스프링·서머 스플릿을 개최한다.

 
이날 을지로 T타워에서 개최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식에는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과 라이엇 게임즈 박준규 한국대표 등이 참석했다.
 
SK텔레콤은 라이엇 게임즈로부터 2020년까지 LCK를 비롯해, ‘롤드컵’으로 불리우는 롤 월드 챔피언십, MSI(Mid-Season Invitational), 롤 올스타전 등 국제대회 중계권과 5G 관련된 마케팅을 펼칠 수 있는 권리를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은 향후 LCK 관련된 AR/VR 콘텐츠의 독점 개발권도 갖게 된다. 향후 SK텔레콤은 게이머들의 콘텐츠 선호도를 분석해 VR 경기 리플레이, 가상 팬 미팅 등 VR/AR 특성을 살릴 수 있는 신규 콘텐츠를 개발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지난 2월 컴캐스트와 e스포츠·게임 공동 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 설립 등을 담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에 이어, 이번 라이엇 게임즈와의 제휴까지 더해져 e스포츠 콘텐츠 산업으로의 본격 진출은 물론 이를 활용한 5G 서비스에도 큰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
 
■ 옥수수 스포츠 채널 內 롤 라이브 신설… 2020년까지 롤 대회 생중계한다

SK텔레콤은 여러 명이 동시에 빠른 속도로 상대편을 제압하는 롤 게임의 특징과 5G의 초고속·초저지연·초다연결성을 연계해 2020년까지 롤 대회를 옥수수를 통해 생중계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오는 1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예정인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결승전부터 옥수수의 스포츠 채널 첫 메인 화면에 롤 라이브 채널을 신설해 생중계한다.  우선, 시청자들은 ‘핀치 줌’ 기능을 통해 손가락으로 중계 화면을 최대 4배까지 화질 저하 없이 확대해 볼 수 있다.
 
이를 활용하면 게이머들의 날카로운 이니시에이팅(대규모 전투를 유발할 수 있는 기술) 순간이나 어그로 핑퐁(교전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상대의 공격을 나눠 받는 행위) 등을 정확하게 볼 수 있는 등 마치 현장에 있는 듯한 생생함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향후 시청자들은 『5GX 멀티뷰』 기능을 통해 메인 중계 영상 외에도 각 플레이어별 시야로 보이는 10개 경기 영상을 초고화질로 동시에 시청할 수 있다.
 
예를 들어 ‘5GX 멀티뷰’를 활용하면 총 10명의 프로게이머 중 좋아하는 선수의 경기 영상만 별도로 시청이 가능하며, 그 선수의 키보드와 마우스를 조작하는 모습을 마치 옆에 앉아 보는 것처럼 경기 화면을 자세히 볼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향후 옥수수와 푹(POOQ)을 합친 새로운 OTT 서비스를 통해서도 LCK 등 롤 대회를 중계할 계획이다.
 
■ LCK AR/VR 콘텐츠 독점 개발권 확보 예정… 경기장에 있는 듯 360˚ 돌아보며 관람

SK텔레콤은 오는 6월부터 시작하는 ‘2019 LCK 서머’부터 AR/VR로 생중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LCK 관련 AR/VR 콘텐츠를 독점 개발한다. 시청자들이 집에서 옥수수를 통해 영상을 보다가 VR안경을 착용해 스마트폰과 연결하면, 실제로 롤 경기장에서 보는 듯한 생생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5G를 통해 기존 LTE보다 최대 20배 빠르고 지연은 확 줄일 수 있어 초고화질 영상으로 현실 같은 가상현실을 구현하고, 다양한 LCK관련 IP를 VR/AR콘텐츠로 개발해 훨씬 다채롭게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SK텔레콤 측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게이머들의 콘텐츠 선호도를 분석해 VR 경기 리플레이, 가상 팬 미팅 등 VR/AR 특성을 잘 살릴 수 있는 신규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와의 5G 공식 스폰서십 계약에 따라 LCK 관련 온라인 배너, 각종 홍보물 등에 SKT 5GX 로고가 노출되며 체험관 및 포토존 운영, 스폰서데이 등 각종 프로모션 활동의 권리도 갖게 된다.
 
한편, SK텔레콤은 오는 13일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결승전이 치뤄지는 잠실실내체육관 안에 5GX 체험관을 운영한다. VR을 활용한 롤 콘텐츠 시청과 5GX멀티뷰 기술, 건잭 등 VR 게임 등을 대중에 선보인다.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은 “e스포츠는 5G의 핵심 콘텐츠 중 하나”라며 “전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롤의 차별화된 게임 요소와SK텔레콤의 5G 기반 실감미디어 기술이 만나 색다른 고객 경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엇 게임즈 박준규 한국대표는 “SK텔레콤과 파트너십을 맺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이를 바탕으로 더 나은 LCK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AU(Monthly Active Users): 한 달 동안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순수한 이용자수를 나타내는 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