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김병원회장 취임 3년…'농가소득 5000만원'시대 연다
농협 김병원회장 취임 3년…'농가소득 5000만원'시대 연다
  • 손부호 기자
  • 승인 2019.04.1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열린 '2019 범농협 한마음 전진대회'에서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이 취임 3주년을 맞아 농협의 지속적인 개혁과 함께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을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농가의 소득 증대를 위해 본연의 역할을 확대하고 귀농·귀촌 지원, 청년창업농 지원 확대는 시대적인 과제로 부각되고 있다. 이를 위해 농협은 지속적인 경영혁신과 농업정책 지원, 서비스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다. 

김병원 농협 회장은 15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기자실에서 취임 3주년을 맞아 그 동안의 성과와 과제를 조명하는 브리핑을 가졌다. 김병원 회장은 "취임 이후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범농협 역량 집중, 농협의 정체성 확립 및 비전 달성, 농산물 제값받기, 농업의 공익적 가치 확산 등 산적한 과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 2년간 농가소득 2조원 기여…체감효과 제고 

농협은 우선 '2020년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을 목표로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노력한 결과 2017년 1조 9743억원, 2018년 1조 9623억원의 소득을 높이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농업생산성 향상과 농가수취가 제고, 농업경영비 절감, 농식품 부가가치 제고, 농외소득 증대, 농가소득 간접지원 등 6대 핵심역량별 100대 과제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2018년말 기준 농진청·KREI·aT 등 8개 기관과 MOU를 체결해 농가소득 증대의 공감대를 확산하고 협력도 강화했다. 

또한 3년 연속 비료·농약·상토·필름 등 영농자재를 비롯해 농기계와 사료의 가격을 인하해 농업경영비 절감에 앞장서고 있다. 2016년 1800억원, 2017년 2720억원, 2018년 3247억원으로 3년간 총 7767억원의 농자재 가격인하는 물론 농기계 무상지원을 통한 영농여건 조성을 위해 2018년 전국 1002개 농·축협에 533억원 상당의 소형 농기계 3383대와 밭작물농기계 1만 3313대를 지원했다. 

2017년 10월 택배사업을 본격 개시해 2018년 전국 2439개 접수처에서 810만 건의 택배를 접수함으로써 농업인에게 직·간접적으로 연간 약 1000억원에 달하는 물류비 경감으로 농산물 판매를 촉진했으며, 범농협재해대책위원회와 재해대책상황실을 수시로 가동해 2018년 420억원의 피해복구 자금을 지원했다. 

더불어 농촌 안전망 구축을 위해 '농업인행복콜센터' 개설 및 돌봄도우미 2만 4413명을 확보해 5만 1189명의 대상자에게 돌봄서비스를 제공했으며 말벗서비스, 생활불편 해소 등과 관련한 상담을 2018년 말 7만 6880건, 올해 3월 말에는 10만건을 초과했다.

◆ 강도 높은 경영혁신…농협중앙회 군살빼기 성과 

농협은 또 농·축협의 균형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2017년 조직개편과 함께 회원경영컨설팅부를 신설해 555개 농·축협에 대해 종합컨설팅을 실시했다. 2018년 6월에는 종합컨설팅 관련 규정을 제정해 주기적인 컨설팅 실시 의무화와 함께 컨설팅자금 재원 마련책을 명문화했으며, 컨설팅을 실시한 농·축협은 경제사업량이 2.46%p 증가, 영업이익 4.92%p 증대하는 등 개선효과를 거뒀다. 

2017년 4월에는 상호금융 예수금과 대출금을 합쳐 500조원을 돌파했으며, 2018년 1월에는 금융기관 최초로 상호금융 예수금 300조원을 달성했다. 이런 성과는 건전성을 고려한 견실한 사업확대 전략과 비대면 마케팅 경쟁력을 강화한 결과로 보인다. 2018년말 기준 전체 농·축협의 예수금은 315조원, 대출금은 246조원, 디지털금융 고객은 1739만 5000명을 기록했다.

또 농업인에 대한 지원역량 확충을 위해 범농협 계열사의 경영혁신 컨설팅을 실시하고 263개의 추진과제를 발굴했으며 93%를 달성했다. 계열사 매출액은 4944억원 늘어났으며, 농업인 실익도 159억원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2018년 농협의 종합손익은 6100억원 수준으로 2015년 2797억원 대비 두배 이상 성장했으며, 특히 농협은행은 당기순익은 1조 2226억원으로 재무구조 안정화에 크게 기여했고 차입금 상환 목적으로 감채적립금을 신설해 2017년 420억원, 2018년 1040억원을 각각 적립했다.

더불어 신규 팜스테이마을을 육성하고 방문자 확대를 추진한 결과 2018년 289만 명이 팜스테이마을을 찾았으며, 도농협동 농촌체험단운영을 통해 2018년 농촌행복열차(코레일), 농촌체험단(교육청), 어린이 농촌체험단(한국스카우트) 등 13만 4000명이 농촌을 방문했다.

그밖에 신용이 낮고 소득이 적은 서민을 대상으로 햇살론과 사잇돌대출의 지원을 활성화해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18년 기준 취급액은 햇살론 3649억원, 사잇돌대출 676억원이며, 농협자산관리회사를 통해 연간 1만여명의 농업인을 대상으로 신용회복을 지원했다.

◆ 2020년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 주력 

김병원 회장은 그 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농업·농촌의 현안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동심동덕(同心同德)의 자세로 '2020년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농협은 2019년 농가소득 기여목표액을 1조 1102억원으로 책정하고, 월 2회 법인별·과제별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분기별 종합분석회의를 개최하는 등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지역본부, 시군지부, 농·축협별 여건에 맞는 소득증대 방안도 추진중이다.

또한 농·축협의 지속적인 성장기반을 조성하는 데도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중앙회 교육지원사업비 600억원을 투입해 농가 인건비를 절감하고 냄새저감사업과 농기계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청년농업인 육성과 일자리 창출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청년농부사관학교, 청년후계농육성(농식품부), 청년창업농(농협대) 등 청년농업인 육성계획과 연계해 수료자를 대상으로 신규 조합원 가입을 추진하고,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매년 청년조합원 신규가입 1만5000명, 누적인원 7만명 달성 3개년 증대운동을 전개한다. 

그밖에 농축산물 판로 다각화로 농업인 실익 증대를 위해서도 노력할 계획이다. 중소농이 생산한 농산물의 판로를 확대하기 위해 하나로마트 현대화 사업과 연계한 1농협 1로컬푸드직매장 개설을 추진해 2018년 200 개소인 직매장을 2022년 1100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