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사전단계 희망지사업 대상 5곳 선정
도시재생 사전단계 희망지사업 대상 5곳 선정
  • 조주홍 기자
  • 승인 2019.05.0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서구 공항동 등 5곳 선정, 약 7개월간 주민역량강화사업에 지역별 최대 8천만원 지원
향후 도시재생 사업추진 역량 등을 평가해 주거지재생 사업지로 선정 예정
올해 하반기에도 희망지 5곳 공모 예정…도시재생 사업 참여 기회 확대

 

서울시가,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기에 앞서 주민 역량강화와 재생사업 추진 기반 마련을 위한 신규 희망지 사업 대상지로, ▲종로구 사직․효자·청운동 일대 ▲중랑구 망우본동 일대 ▲광진구 자양4동 일대 ▲양천구 목3동 일대 ▲강서구 공항동 일대 등 총 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지역은 향후 도시재생 사업 추진 역량 등을 평가해 주거지재생 사업지로 선정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5개 지역에는 약 7개월간 주민모임 공간 마련, 도시재생 교육 및 홍보, 지역조사 및 도시재생 의제 발굴,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코디네이터 파견 등의 사업에 지역별로 최대 8천만 원을 지원해 도시재생 사업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시는 올해부터 희망지 사업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상․하반기로 나눠 희망지사업을 공모하게 됐으며, 상반기에 지난 3월 28일 주민공모공고를 통해 신청한 7개 자치구 8개 지역을 대상으로 도시‧건축분야, 공동체‧사회적경제 분야의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서류심사·현장실사 및 발표심사 등 심층적인 평가를 통해 선정했다.

평가위원장 홍익대학교 강준모 교수(도시계획과)는 “도시재생으로 지역을 바꾸기 위한 주민들의 강한 의지가 인상 깊었고, 여러 분야의 전문가가 평가위원으로 참여해 객관적으로 심사가 이뤄졌다”며 “향후 도시재생사업을 실질적으로 이끌어가게 될 주민들의 추진 역량 등을 면밀히 검토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 하반기에도 희망지사업 대상지 5곳 내외를 선정하여 도시재생에 관심 있는 주민들과 자치구에게 보다 기회가 확대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희망지 사업은 도시재생사업의 주체가 되는 주민들의 도시재생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주민 역량을 키우는 중요한 과정”이라며 “희망지사업을 기반으로 도시재생사업이 효과적으로 추진되어온 만큼 도시재생사업에 관심 있는 지역 주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