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5G-금융의 융합이 삶의 질을 바꾼다
인공지능-5G-금융의 융합이 삶의 질을 바꾼다
  • 박성훈 기자
  • 승인 2019.05.07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테크 넘어 '테크핀'으로 진화
연결성과 속도 접목...고객 찾아가는 금융서비스

인공지능과 5G가 금융과 만나면서 사람들의 사는 모습이 바뀌고 있다.

말하나면 은행과 연결되고 인공지능이 금융거래를 관리해주고 5G시스템이 이를 뒤받침하면 삶의 전반이 변화되고 있다.

인터넷전문은행 1호 케이뱅크가 대주주인 통신사 KT와 협업해 구상 중인 금융서비스다. KT가 최근 상용화한 5G 기술의 속도와 보안성을 적극 활용해 고객의 금융생활 접근성을 크게 높일 것으로 케이뱅크는 기대하고 있다.

5G 기술로 무장한 통신과 금융의 융합으로 금융서비스 혁신이 한층 가속화될 전망이다. 금융서비스 채널이 더욱 확대됨과 동시에 지능형 금융서비스의 등장으로 소비자들의 편의성은 그 어느때보다 극대화될 것으로 보인다.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필요한 물품을 쉽고 빠르게 결제할 수 있으며, 자동차와 연계할 경우 주차비와 주유비를 자동으로 결제하는 서비스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 웨어러블 기기로 수집한 건강 데이터를 바탕으로 보험료 산정과 할인도 적용받을 수 있게 된다.

금융보안원은 5G 도입에 따른 금융분야의 경제적 가치가 오는 2025년 3조7000억원, 2030년 5조6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서울 광화문 더트윈타워에 위치한 케이뱅크.

인터넷은행 케이뱅크는 대주주 KT의 5G 상용화를 계기로 진정한 '테크핀 뱅크'로 자리 잡는다는 각오다.
테크핀은 기술(Technology)과 금융(Financial)의 합성어다. IT 업체가 주도하는 금융혁신을 일컫는 말로 금융에 IT를 접목하는 핀테크(Fintech)보다 일보 앞서간 개념이다.

케이뱅크와 KT는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서비스 고도화 및 신사업 개발 등 ICT 주도의 '테크핀 활성화 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해오고 있다. 이번 5G 상용화를 통해 새로운 서비스 개발 등에 더욱 속도를 낼 방침이다.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금융에 5G가 갖고 있는 '연결성'과 '속도'를 접목해 고객이 은행을 찾아가는 것이 아니라 고객의 상황에 따라 은행이 먼저 고객을 찾아가는 초연결 서비스를 내놓는 다는 구상이다.

예컨대 고객의 위치정보를 빠르게 활용해 공항이면 여행자보험, 스키장이면 레저보험 등을 자동으로 추천한다. 나아가 직업·자산규모·소비패턴(결제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결혼, 출산, 육아 등 라이트사이클에 맞춘 토털 자산관리를 개개인별로 최적화된 PB서비스 제공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5G의 출현으로 통신과 금융의 융합을 통한 금융서비스 혁신이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며 "일단 방화벽, 보안장비 등의 연결성 및 즉시성 강화로 보안성이 월등히 높아져 고객 입장에서 좀 더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키움뱅크, 5G 기술력 앞세워 '뉴 ICT 뱅크'로 자리매김

제3인터넷은행에 출사표를 던진 키움뱅크 역시 주요 주주사인 SK텔레콤(SKT)의 5G 기술력에 KEB하나은행의 금융노하우를 바탕으로 '뉴 ICT 뱅크'를 구상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5G 기술력을 갖춘 통신에 금융의 인공지능/빅데이터 노하우와 유망 핀테크 업체의 신기술 등을 융합한 TV, 네비게이션, 자동차를 연결한 사물인터넷(IOT) 뱅킹과 증강현실(AR) 기반의 부동산 금융 등 혁신적 디지털 뱅킹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실제 KEB하나은행의 경우 이미 LG전자 냉장고에 인공지능 금융서비스인 '하이뱅킹'을 탑재해 가전제품을 통해서도 계좌 조회나 간편 송금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들은 5G 기술의 등장으로 이러한 금융과 통신 등의 이종결합 서비스가 보다 더욱 다양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손님들의 이용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극대화하기 위한 새로운 도전에 착수했다”며 “한 차원 높은 생활금융플랫폼의 진화와 성장을 지켜봐 달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