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이스라엘 경제 중심지 '텔아비브'와 우호도시 된다
서울시, 이스라엘 경제 중심지 '텔아비브'와 우호도시 된다
  • 조주홍 기자
  • 승인 2019.05.08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시장-론 홀다이 시장 ‘우호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양 도시 협력 물꼬
세계적 창업도시 텔아비브와 파트너십으로 서울의 혁신창업 생태계 구축 박차
요즈마그룹 회장, 모빌아이 공동창업자 등 창업국가 이스라엘 주역들 만나 협력모색
텔아비브 화이트시티 [사진=서울시]
텔아비브 화이트시티 [사진=서울시]

조그만 항구도시에서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창업도시로 떠오른 이스라엘의 경제수도 텔아비브가 서울시와 우호도시 관계를 맺고 협력 물꼬를 튼다. 이스라엘 도시로는 처음이자 중동 지역에서는 이란 테헤란, 오만 무스카트에 이어 세 번째 우호도시 체결이다.

이스라엘 텔아비브를 방문 중인 박원순 시장은 6일(월) 17시30분<현지시간> 텔아비브시청에서 론 홀다이(Ron Huldai) 시장과 만나 ‘서울시-텔아비브시 간 우호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 도시는 이번 우호도시 협정으로 스타트업 생태계 개선과 혁신창업, 문화‧관광, 스마트시티, 교통, 사회혁신, 공유경제, 지속가능발전 등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서울시가 미래 경제지도를 바꿀 핵심전략으로 ‘혁신창업’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이스라엘의 하이테크 기업 70%가 밀집한 글로벌 창업도시인 텔아비브와의 새로운 파트너 십으로 서울의 혁신창업 생태계 구축에 힘을 싣는다는 목표다.

텔아비브는 이스라엘 서부 지중해 연안에 위치한 경제 중심지다. 작은 항구도시에 불과했던 텔아비브는 1909년 유대인들이 이주하면서 본격적으로 개발되기 시작했다.

특히, 초기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최적의 업무환경을 제공하고 해외 투자자‧기업가를 유치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면서 세계 최고의 창업도시 중 하나로 떠올랐다. 여기에는 1998년부터 21년 간 텔아비브시를 운영해온 5선의 론 훌다이 시장의 공로가 컸다는 평가다. 40년 동안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던 텔아비브 인구가 론 훌다이 시장 재임 중 10% 이상 증가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박원순 시장은 앞서 16시<현지시간> ‘창업국가’ 이스라엘을 만든 주역들을 만나 서울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미래투자 전략을 구상하고 서울의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력 가능성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전에는 이스라엘의 바이오 혁신창업 인큐베이터인 ‘퓨쳐엑스(FutuRX)’를 방문해 서울의 바이오산업 육성 핵심거점인 홍릉 ‘서울바이오허브’와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박원순 시장은 “론 훌다이 텔아비브 시장과 주요 기업인들과의 만남을 통해 이스라엘과 텔아비브시가 짧은 시간 동안 눈부신 변혁과 발전을 이룬 동력을 찾을 수 있었다.”며 “서울시와 텔아비브시가 우호도시가 된 것을 계기로 양 도시 시민들의 창의와 혁신, 도전정신이 공유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만큼, 향후 실질적 교류를 통해 시민 삶에 보탬이 되는 구체적인 협력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