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 부회장 “5G 최적의 디스플레이는 ‘올레드’”
한상범 LGD 부회장 “5G 최적의 디스플레이는 ‘올레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5.09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UHD 산업발전대회서 첫 한국 CEO 기조연설자로 초청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사진=LG디스플레이]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UHD 관련 글로벌 기업 CEO가 초청된 자리에서 기조연설을 맡아 5세대 이동통신(5G) 시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디스플레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9일 중국 광저우에서 개최된 ‘2019 세계 UHD 산업발전대회’에서 ‘5G와 고화질 컨텐츠 시대의 디스플레이 역할과 도전’을 주제로 한 기조 연설에서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조건에 부합하는 디스플레이가 올레드”라며 이 같이 말했다.

중국 공신부와 광전총국(중국 미디어 관리 기관), 광동성 정부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세계 UHD 산업발전대회는 중국 정부기관과 협회, 언론, 학계 및 업계 관계자 등 1500여명이 모여 UHD 산업발전을 논의하는 자리다.

한상범 부회장은 한국 CEO로서 처음으로 UHD 산업발전대회 기조연설자로 초대됐다. 이는 디스플레이 산업 흐름이 액정표시장치(LCD)에서 올레드로 전환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글로벌 올레드 기술 리더임을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된다는 게 LG디스플레이 측 설명이다.

이날 기조연설에서 한상범 부회장은 데이터 처리속도와 용량이 획기적으로 늘어나는 5G 시대에 요구되는 디스플레이의 역할을 제시했다. 올레드는 이를 충족시키는 최적의 디바이스 창이라고 강조했다.

한상범 부회장은 “4K, 8K 등 초고화질 영상과 게임 콘텐츠를 실감나게 표현해내는 디스플레이를 찾게 될 것이고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능동적인 소비행태가 활성화되면서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자율주행과 스마트시티의 발전에 따라 자동차를 비롯한 운송수단의 엔터테인먼트의 디바이스(Device)화가 가속화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한 부회장은 5G 시대에 적합한 디스플레이의 특징으로 “초고해상도 컨텐츠를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고화질을 기본으로, 다양한 센서 및 기능이 융복합 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갖춰, 시청각 디바이스로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언제 어디서나 이동하며 즐길 수 있는지, 디자인이 자유롭고, 투명한 창의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역시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한상범 부회장은 “이처럼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조건에 부합하는 디스플레이가 올레드”라며 “올레드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서 정확한 색 표현이 가능함은 물론, 가볍고, 구조가 단순하기 때문에 이동성과 디자인 자유도를 줄 수 있으며, 얇은 박형이기 때문에 디스플레이가 떨리면서 현장감 있는 소리까지 구현할 수 있고, 블루라이트(청색광) 발생이 다른 디스플레이보다 적어 눈 건강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에 컨텐츠 소비가 증가하는 5G 시대 최적의 디바이스 창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UHD 산업발전을 위해 협업의 중요성도 언급했다. 한 부회장은 “연결성(Connectivity)이 핵심인 새로운 정보통신기술(ICT) 시대에는 디스플레이뿐만 아니라 통신 인프라와 방송, 컨텐츠, 디바이스까지 이종 사업간 무수히 많은 협업의 기회가 열려있다”며 “오늘 이 자리와 같이 UHD 생태계를 구성하는 전 산업이 함께 모여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 더 많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한 부회장은 “5G 시대의 개막을 지켜보면서 올레드로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 혁신을 이뤄낼 비전을 꿈꾸게 됐다”며 “이곳에 계신 모든 분들과 함께 새로운 시대를 위한 발걸음을 내딛고 싶다”고 연설을 마무리 했다.

이날 대회에는 TCL 리둥성(李東生, Li dongsheng) 회장, 샤프 다이정우(戴正吴, Dai Zheng Wo) CEO 등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들이 기조연설자로 나서 UHD 산업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