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국내 누적결제액 40조원 돌파…환전 서비스도 출시
삼성페이 국내 누적결제액 40조원 돌파…환전 서비스도 출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5.1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페이.

삼성전자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가 출시 44개월 만에 국내 누적 결제 금액 40조원, 가입자 수 1400만 명을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8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삼성 페이가 지난달말 이같은 기록을 세웠다고 14일 밝혔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삼성 페이는 2018년 국내 오프라인 간편결제 금액 중 약 80%를 차지하고 있으며, 온라인 결제 사용도 꾸준히 증가해 삼성 페이 전체 결제 금액 중 약 25%가 온라인에서 이뤄졌다.

삼성 페이는 Δ해외 송금 Δ선불카드 Δ쇼핑 Δ교통카드 Δ멤버십 Δ입출금 등의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선보이며 사용성과 편의성을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우리은행과 협력해 삼성 페이 '환전' 서비스도 출시한다. 이 서비스는 삼성 페이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환전 신청 후 우리은행 영업점에서 외환을 수령하는 서비스로 미화, 엔화, 유로화 등 총 15종의 통화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삼성 페이 '환전'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오는 6월12일까지 삼성 페이 내 환전 서비스 이용 시 첫 1회에 한해 주요 통화 100% 환율 우대, 우리은행 비대면 계좌와 체크카드 개설 시 무료 여행자 보험 가입 혜택 제공 등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간편결제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파트너사들과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사용자들이 일상생활에서 더욱 편리하고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