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신도시 제외 ′광명·시흥지구′..추가공급 가능성높다
3기신도시 제외 ′광명·시흥지구′..추가공급 가능성높다
  • 조주홍 기자
  • 승인 2019.05.1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30만 가구 공급 끝?..광명·시흥 '예의주시'
국토부 "공공택지 공급 끝났다 장담 못해"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위치도 [자료=경기도시공사]

부가 세 차례에 걸쳐 30만 가구가 들어설 수도권 신규 공공택지 입지를 모두 공개한 가운데 추가로 공급할 가능성을 열어뒀다.

 

특히 3기 신도시 유력 후보지로 거론된 광명·시흥특별관리지역 주민들은 추가 지정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정부는 우선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의 일부를 해제해 모두 4800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14일 국토교통부와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이하 광명·시흥지구) 일대를 여전히 매력적인 공공택지 후보지로 꼽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 7일 수도권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모두 공개했다. 5곳의 신도시(왕숙·교산·계양·창릉·대장)에 15만5000가구를 공급하고 중·소규모 공공택지를 포함해 총 30만 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유력한 후보지로 거론된 광명·시흥지구는 신도시 지정 대신 지구 남쪽 끝자락을 해제해 테크노밸리로 조성하고 배후 주거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모두 244만㎡ 부지 중 광명시 학온동 일원 68만㎡ 부지에 공공택지를 조성해 4800가구를 공급한다. 내년 착공해 오는 2024년 완공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와 관련 지난 10일 테크노밸리 조성으로 광명·시흥지구 면적을 1419만㎡에서 1378만㎡로 변경했다.

지난 2010년 보금자리지구로 지정된 광명·시흥지구는 사업 면적이 분당신도시(1960만㎡)에 맞먹는 1740만㎡에 이른다. 하지만 부동산 경기 침체가 겹치며 사업이 지지부진해 2014년 지구해제 후 2015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특별관리지역은 개발제한구역과 공공주택지구 해제로 난개발을 막기 위해 여러 규제가 적용되는 지역이다.

특별관리지역 면적만 김포한강(1174㎡)·광교(1130㎡)·판교(892㎡)신도시 보다 넓고 향후 신안산선과 광명~서울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서울 접근성도 좋아져 3차례 발표 때마다 신도시 후보지로 단골 출연했다.

정부 역시 이 지역에 관심이 크다. 국토부는 지난해 9월 1차 공공택지 발표 때 광명·시흥지구 북단과 인접한 광명하안2지구를 공공택지로 지정했다. 부지 규모 59만3000㎡로 공급 예정 가구수도 5400가구에 달한다.

정부도 공공택지를 추가로 지정하지 않겠다고 못을 박진 않고 있다. 향후 부동산시장 상황을 고려해 추가 공급할 수 있는 여지도 남겨놔야 하기 때문이다. 국토부 고위 관계자는 "국토부의 수도권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모두 발표해 지금으로서는 공급 계획이 없는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도 "추후 시장 상황을 감안해 확정적으로 이야기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변수는 역시 지자체와 주민들의 동의다. 광명·시흥지구는 남단의 경우 신도시 지정 찬성을, 북단의 경우 신도시 지정을 반대하고 있다. 북단 광명시가지와 인접한 하안2지구의 경우도 주민들의 반발이 극심해 전략환경영향평가 조차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반대로 남단은 상대적으로 아파트가 없고 낙후된 지역으로 개발압력이 높아 테크노밸리 조성도 환영하는 분위기다.

정부 관계자는 "광명시장이 하안2지구 조성에 반대하고 있어 공공택지 지정에 지자체와 합의를 최우선으로 하는 국토부로서는 공공택지 지정이 당장 어려울 수 있다"며 "다만 테크노밸리와 같이 인프라 시설이 확충되고 소규모 산업단지 조성을 병행해 주택공급을 늘려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Tag
#L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