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고성능 전기차업체 '리막'에 1000억원 투자
현대기아차, 고성능 전기차업체 '리막'에 1000억원 투자
  • 남일우 기자
  • 승인 2019.05.14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고성능 전기차·수소전기차 프로토타입 개발
현대차 854억원·기아차 213억원 투자
정의선(오른쪽)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리막의 마테 리막 CEO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기아자동차가 고성능 전기차 시장에 뛰어든다.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전기차 업체 '리막 오토모빌리(리막)'에 약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하고 고성능 전기차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클린 모빌리티'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 동시에 시장에서 '게임 체인저'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현대·기아차는 13일(현지시각) 크로아티아의 자그레브에 위치한 리막 본사에서 리막과 투자와 전략적 사업 협력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2020년 고성능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프로토타입(Prototype)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글로벌 고성능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역량을 확보하면서 시장의 핵심 사업자로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리막은 고성능 전기차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가진 업체로 고성능 차량에 대한 소비자 니즈 충족과 당사의 '클린 모빌리티' 전략을 위한 최고의 파트너"라며 "다양한 글로벌 제조사와도 프로젝트 경험이 풍부해 당사와 다양한 업무 영역을 함께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리막은 지난 2009년 당시 21세 청년이었던 마테 리막이 설립한 회사다. 현재 고성능 하이퍼 전동형 시스템과 EV 스포츠카 분야에서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현대·기아차는 현대차 6400만유로(854억원), 기아차 1600만유로(213억원) 등 총 8000만유로(1067억원)를 리막에 투자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 측은 "3사 협력에 따른 전동화 분야의 높은 협업 시너지 효과와 함께 리막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신중히 검토해 내린 결단"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리막과의 협업으로 보다 신속하게 고성능 전기차 기술을 전동형 차량에 이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는 2020년까지 N브랜드의 미드십 스포츠 콘셉트카의 전기차 버전과 별도의 수소전기차 모델 등 2개 차종에 대한 고성능 프로토타입을 제작해 선보일 계획이다. 이후 고성능 전동차에 대한 양산 검토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기아차 상품본부장(부사장)은 "현대·기아차는 단순히 '잘 달리는 차'를 넘어 모든 고객이 꿈꾸는 고성능 자동차를 개발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글로벌 기술력을 선도할 동력성능 혁신을 통해 친환경차 대중화를 선도하고 사회적 가치도 함께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