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위너' 수상
현대건설,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위너' 수상
  • 박성훈 기자
  • 승인 2019.05.29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이 출품한 'H Blue Playground' [자료=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아시아 대표 디자인 공모전인 '2019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Asia Design Prize)'에서 ‘위너(Winner)’를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는 세계 3대 산업디자이너인 카림 라시드가 심사위원장을 맡고 디자인 명문 로드아일랜드 스쿨 오브 디자인(RISD)의 앤디 로우 교수, 일렉트로룩스의 토마스 요한슨 디자인 디렉터, 오사카 예술 대학의 요시마루 타카하시 교수가 심사에 참여해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현대건설은 힐스테이트 운정의 어린이 놀이터인 ‘H Blue Playground’를 출품해 국내 공동주택 작품 중에는 유일하게 ‘위너’ 로 선정됐다. 위너는 전체 응모작 상위 10% 내 속하면 수여받는 상이다.

‘H Blue Playground’는 파도의 물결 모양을 모티브로 삼은 어린이 놀이터다. 다양한 경사의 놀이 마운딩(구릉)과 네트(그물) 형태의 자유곡선형 놀이시설물이 어우러져있다.

높낮이가 다른 놀이기구가 아이들의 신체 발달에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자유롭고 창의적인 활동을 유도해 도전의식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한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얻었다.

또한 생동감 있는 파란색으로 채색된 놀이기구와 바닥이 아이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독창적인 디자인이라는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하는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조경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디자인의 상품을 개발하고 특히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특화된 놀이터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