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바쁜 일정 쪼개 중국 사업장 격려 방문
최태원 SK회장, 바쁜 일정 쪼개 중국 사업장 격려 방문
  • 홍진석 기자
  • 승인 2019.07.08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경영환경이 불확실할수록 중국, 중동, 동남아 등 글로벌에서의 성과로 돌파구 마련
행복토크를 통해 "기업의 존재 이유를 '돈 버는 것'에서 '구성원 전체의 행복추구로 바꿔나갈 것'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박 2일 일정으로 또다시 중국을 찾았다고 SK그룹이 8일 밝혔다. 

국내외 경영환경이 불확실할수록 중국, 중동, 동남아 등 글로벌에서의 성과로 돌파구로 삼고, 구성원의 결속력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실제로 최 회장은 바쁜 일정 속에서도 지난 5월 중국 상하이, 지난달 베트남에 이어 이번 달 또다시 베이징을 찾아 임직원을 격려했다.

최 회장은 지난 5일 중국 베이징 소재 SK타워에서 SK차이나, SK하이닉스 등 8개 관계사 1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행복 토크를 갖고 "기업의 존재 이유를 '돈 버는 것'에서 '구성원 전체의 행복추구'로 바꿔나갈 것이며,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구성원들의 적극적 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구성원의 하나 된 힘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구성원 행복을 극대화하는 게 필수적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최 회장은 앞으로 SK의 경영함수를 '돈 버는 것'에서 '구성원 전체의 행복추구'로 바꿔나갈 것이며, 구성원들이 이에 동의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우리는 회사에 출근해 함께 일을 하며 돈을 번다"며 "혼자 일할 때보다 힘을 합칠 때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을 오랜 역사를 통해 배워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와 똑같은 방식으로 앞으로는 전체 구성원의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함께 일을 해보자는 것"이며 "함께 행복을 추구하면 그 크기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 구성원의 행복을 추구하다 보면 개인의 행복이 낮아질 수도 있지 않느냐는 청중 질문에 최 회장은 '주사위 던지기 게임'을 비유로 들었다. 주사위를 몇 번 던지면 특정 숫자가 아예 안 나올 가능성도 있으나, 수없이 많이 던지면 결국 각 숫자가 나올 확률은 6분의 1로 올라간다. 같은 맥락에서, 전체의 행복을 추구하다 보면 처음에는 개인의 행복이 낮을 수도 있겠으나, 지속해서 추구하면 결국 개인의 행복은 올라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이와 관련, "다만 아직 우리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이 무엇인지 모른다"며 "그래서 '행복지도'라는 개념을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의 행복이 무엇인지 아직은 모르지만, 꾸준히 하나씩 알아나가는 방식으로 행복지도를 그려나가고, 지금껏 돈을 벌기 위해 일을 해온 것처럼 앞으로는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일을 해나가자는 의미다.

최 회장은 이처럼 행복추구를 회사의 존재 이유로 삼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구성원의 동의가 중요하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최 회장은 "여기서 말하는 동의는 영어로 치면 단순한 동의를 뜻하는 'agree'가 아니라, 적극적인 참여와 헌신을 뜻하는 'commitment'"라며 "나의 행복을 누군가 올려주길 바라는 수동적인 태도가 아니라, 모든 구성원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전체의 행복을 극대화하겠다는 '적극적 의미에서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마지막으로 ▲회사의 존재 이유를 돈 버는 것에서 구성원 전체의 행복추구로 바꾸는 것 ▲우리가 추구하고자 하는 것은 나만의 행복이 아닌 구성원 전체의 행복이라는 것 ▲행복 증진의 주체는 구성원 자신이라는 것에 대해 구성원들이 적극적으로 동의를 표해주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