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환전지갑 서비스' 거래 100만건 돌파
KEB하나은행, '환전지갑 서비스' 거래 100만건 돌파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8.08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페이, 토스, 페이코 등 다양한 채널에서 거래 가능

KEB하나은행은 작년 11월 출시한 환전지갑 서비스(이하 환전지갑)가 출시 10개월 만에 거래 100만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환전지갑은 KEB하나은행의 모바일 환전서비스로 단 몇 번의 터치만으로 미국달러, 유로화 등 총 12종의 외화를 손쉽게 환전할 수 있다. 특히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신청 당일 영업점을 통한 수령도 가능하다.

또한 외화 수령없이 앱에 1인당 미화 1만불까지 외화보관이 가능하고 관심통화와 목표환율을 등록하면 푸시(PUSH)알림을 받을 수 있다.

환율이 낮을 때 환전 후 앱(환전지갑)에 보관했다가 목표환율 도달 알림을 받으면 원화로 간편하게 재환전할 수 있어 환테크 수단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환전지갑은 손님들이 다양한 제휴처에서 이용할 수 있게 오픈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적극 활용해 카카오페이, 토스, 페이코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서 환전지갑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한준성 부행장은 “환전지갑은 KEB하나은행의 거래가 없던 손님도 누구나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바탕으로 빠른 시간 내에 거래 100만 건을 돌파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