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쾌적하고 편리한 지하철역 위한 이색 시설물 소개
서울교통공사, 쾌적하고 편리한 지하철역 위한 이색 시설물 소개
  • 조주홍 기자
  • 승인 2019.08.10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역 물청소에 물걸레·양동이→습식청소기...청소인력 운영 효율⬆, 미세먼지⬇
먹다 버린 음료수로 악취 발생...액체와 용기 분리해 버릴 수 있는 음료수거통 도입
2m 길이 대형 집게, 승강장과 열차 사이 선로에 빠진 유실물 수거에 동원
샐러드자판기 답십리역에 6월 첫 선...을지로3가역, 충정로역에 추가 설치 검토 중
1호선 시청역에 설치된 음료수거통 [자료=서울시]
1호선 시청역에 설치된 음료수거통 [자료=서울시]

 

200kg짜리 청소기, 음료수거통, 2m 길이의 대형 집게, 샐러드자판기가 지하철역에?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가 쾌적한 역사(驛舍) 환경과 승객 편의를 위한 서울 지하철의 이색 시설물을 소개했다.

3년 전만해도 지하철역 계단과 승강장, 대합실 물청소에는 밀대형 물걸레와 양동이가 동원됐다. 그러나 지금은 습식청소기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물청소 과정에서 청소수가 선로나 기계시설물에 유입되어 고장이나 부식을 일으키는 문제가 발생하면서 도입된 것이다. 무게 200kg에 한 대당 가격이 400~650만 원에 달하는 고가의 장비다.

시설물의 안전을 위해 도입됐지만 청소인력 운영의 효율성도 높아졌다. 300평을 기준으로 물청소를 할 경우 기존에는 1시간 동안 필요한 청소직원이 5명이었으나 습식청소기를 사용하면서 1명으로 줄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당일과 익일에 습식청소기를 통한 물청소를 추가적으로 실시하고 있어 지하 미세먼지 저감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하철 승강장이나 대합실에 설치되어 있는 쓰레기통이 변신 중이다. 마시고 남은 음료를 버릴 수 있는 18.9L의 음료수거통을 추가한 것. 그간 지하철역 쓰레기통은 승객들이 먹다 남긴 커피, 주스가 담긴 일회용 컵으로 가득 차면서 악취를 풍기고 액체가 쓰레기통 밖으로 흘러나와 주변이 지저분해지는 일이 잦았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원들이 아이디어를 낸 결과, 2018년 9월 강남역 등 3개 역에 최초로 음료수 전용 수거통이 설치됐다. 현재는 음료 쓰레기가 많이 발생하는 신촌역, 서울대입구역, 광화문역 등 11개 역 40개소에서 만날 수 있다. 광화문역 청소직원은 “음료수거통을 수시로 비워낼 정도로 시민들의 협조와 호응이 좋은 편이다.”라며 “이용하는 역에 음료수거통이 없더라도 액체와 용기의 분리배출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열차 운행이 모두 종료된 새벽에는 길이가 2m에 달하는 대형 집게가 지하철역에 등장한다. 이 집게는 열차와 승강장 사이 틈으로 승객의 소지품이 빠진 경우 요긴하게 사용된다. 열차가 다니지 않는 시간에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역 직원이 승강장 안전문을 열고 집게로 선로에 떨어져 있는 유실물을 수거한다.

좁은 틈새에 주로 빠지는 물건은 휴대폰, 지갑, 음향기기, 안경, 우산 등이다. 지난 7월에는 한 승객이 8호선 강동구청역에서 열차를 타다가 손에 들고 있던 카디건이 빠져 되찾은 사례도 있었다. 열차가 혼잡할 때는 승·하차하면서 소지품을 떨어뜨리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5호선 답십리역에는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277개 역 중 유일하게 샐러드 자판기가 있다. 판매를 개시한 6월에 282만 원의 매출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43%가 늘어난 403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서울교통공사는 을지로3가역과 충정로역에 샐러드자판기 추가 설치를 검토 중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시민이 좀 더 쾌적하고 편리하게 서울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직원들과 아이디어를 모으고 적극 실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