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T, 반도체 UHP 일본 대체한다.. "삼성전자 공급 진행"
BMT, 반도체 UHP 일본 대체한다.. "삼성전자 공급 진행"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08.19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용 UHP, 일본 장악.. 국산화 대체 주목
SK하이닉스와 LGD, 각각 작년 재작년 승인
윤종찬비엠티 대표

피팅·밸브 전문업체인 비엠티가 지난 6월 말 삼성전자로부터 반도체 가스용 초정정(UHP, Ultra High Purity) 피팅밸브에 대한 승인을 받고 반도체 장비업체를 통해 제품 공급 작업을 시작했다. 반도체 가스용 UHP 피팅밸브는 그동안 일본계 업체가 시장을 장악하고 있어 향후 국산화 대체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윤종찬 비엠티 대표이사는 19일 뉴스핌과의 전화인터뷰에서 반도체 가스용 UHP에 대해 "지난 6월말 삼성전자의 승인을 받고, 현재 반도체 장비업체를 통해 제품견적 요청서를 받은 상태"라며 "일부 기존 설비에 들어가는 소량은 이미 공급을 했다"고 말했다. 비엠티는 주로 반도체 장비업체를 통해 삼성전자에 UHP를 공급하게 된다. 윤 대표는 "일부는 직접 공급하기도 하지만 대부분 반도체 장비업체를 통해 공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윤 대표는 "삼성전자의 제품 승인은 매우 중요하다. 시스템, 기술, 품질, 성능 등 까다로운 요건을 만족해야 한다"면서 "삼성전자의 승인은 우리 회사의 제품이 세계 최고 품질이라는 것을 인정받은 것과 같다"고 강조했다.

반도체 가스용 UHP는 일본계 업체가 시장을 장악하고 있어 향후 국산화 대체 여부가 주목받는 분야다. 비엠티는 3년전 UHP 개발을 완료해 2017년부터 국내 대형 업체에 일부 공급을 해왔으며 삼성전자로부터는 최근(6월말) 제품 승인을 받았다. SK하이닉스와 LG디스플레이로부터는 각각 작년과 재작년에 승인을 받고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작년에 비엠티의 UHP 공급 실적은 대략 80억원 정도다.

비엠티는 산업용 피팅(Fitting, 배관들을 연결하는 부품)·밸브를 주력 사업으로 하는 업체다. 이밖에 효율적인 전력 배분을 하는 '전력분배전반' 사업을 하고 있고, 최근에는 신규사업으로 이동형 에어컨 등 사업도 추진중이다.

올해 상반기 실적(연결 기준)은 매출 351억원, 영업이익 26억원, 당기순이익 27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매출 409억원)보다 좋지 않았다. 반도체 업황의 영향이 있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윤 대표는 "상반기 회사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했는데 목표에는 많이 미흡하지만 우리 회사의 반도체부문 매출 비중이 50% 이상인 점을 감안하면 매우 선전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이는 컴팩트 배전반과 LNG용 초저온밸브, 프로세서 밸브 등의 성공적인 개발 및 시장 진입과 수출 확대에 따른 것이다. 사업 다각화와 고객 다변화에 성공함으로써 외부 영향에 따른 리스크를 많이 줄인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반도체 시장에 대한 국내 투자 부진을 해외 판로 개척을 통해 수주로 연결시키고 있다"면서 "국내에서는 반도체 투자가 기대되는 내년 이후부터는 UHP 매출의 대폭 증가가 예상된다"고 기대했다.

최근에는 LNG용 초저온 밸브와 컴팩트 배전반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는 상황이다. 윤 대표는 "이 두 제품은 저희 회사가 사업다각화 차원으로 오래 전부터 기술 개발 및 투자를 집중해온 사업 부문"이라면서 "LNG 물동량의 증가로 LNG운반선의 발주가 지속되고 있으며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황산화 물질 배출 규제가 시행되는 내년 이후부터 LNG 연료 사용 선박의 건조가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로 인해 비엠티의 초저온 밸브 수주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대했다.

신규사업으로 추진중인 '이동형 에어컨'도 기대를 걸고 있는 분야다. 윤 대표는 "일반인들이 생각할 때 이미 비슷한 제품이 나오고 있다는 것에 대해 의문의 시각으로 보는 경우가 있는 것 같지만 우리회사가 이번에 개발, 출시한 이동형 에어컨은 전혀 다른 제품"이라며 "우리제품은 이동형으로 실내기와 실외기가 탈부착이 가능한 플렉시블한 냉매호스로 분리 연결돼 있는 세계최초의 특허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표는 "지금은 시장진입 초기 단계라 소량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소비자의 여러 반응 등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면서 "올해 연말까지 수출을 위한 UL, CE 마크를 획득한 후 비엠티 자회사인 ㈜파워쿨에서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Tag
#BM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