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김포 황해경제자유구역 사업 참여 금융사와 MOU 체결
김포시, 김포 황해경제자유구역 사업 참여 금융사와 MOU 체결
  • 홍진석 기자
  • 승인 2019.09.20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19일 시장 접견실에서 황해경제자유구역 김포 대곶지구(E-City) 조성을 위한 금융사 사업참여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교보증권, KB증권, 한국산업은행, 한국투자증권이 참여했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김포시는 '황해경제자유구역 김포 대곶지구(E-City)' 예비지구 지정을 위한 금융자금 조달에 대한 구체성을 확보하는 계기를 만들게 됐다.

협약식에서 정하영 시장은 "김포는 과거 작은 도시 이미지를 벗어나 지난 10년간 인구가 약 25만 명 이상 증가하는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으나 외적 성장에 따른 난개발이 심화돼 앞으로는 미래성과 공공성이 확보되고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는 사람 중심의 개발이 필요하며 이에 김포 경제자유구역 조성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시장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다면 김포의 산업구조를 바꾸는데 첫발을 내딛는 계기가 될 것이고 김포가 환황해경제벨트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김포 대곶지구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금융사들의 적극적인 지원과 개발사업에 대한 경험 및 노하우 전수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김포시 대곶면 거물대리 일원 515만7천660㎡에 추진하는 '김포 대곶지구(E-City)'는 과거부터 개성과 한양을 연결하는 해상교역의 중심지로 전기차·첨단소재부품·지능형기계 산업 중심의 신산업 거점 도시로서 4차 산업혁명 대응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1월 '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 발표를 통해 기존 '개발 및 외자 유치 중심'에서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신산업 거점'으로 경제자유구역 패러다임을 전환하고자 추가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이번 9월 말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을 통해 예비지구 지정 신청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할 예정이며 경제자유구역 추가 대상지 최종 선정은 오는 연말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