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학습관 만족 학부모, 8.6%에 불과하다
초등생 학습관 만족 학부모, 8.6%에 불과하다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10.02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스크림 홈런, 초등생 학부모 1146명 설문 결과 발표
홈런 정회원 대상 '맞춤 학습습관 찾기 10주 캠페인' 진행
학습 습관 설문조사 결과 그래프. [자료=아이스크림에듀]

자녀의 학습 습관에 만족하는 학부모는 전체 8.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 홈 러닝 프로그램 '아이스크림 홈런'을 만드는 아이스크림에듀의 '지능정보기술연구소'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1146명을 대상으로 '자기주도 학습 습관'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자녀의 학습 습관을 점수로 매겨달라는 질문에 100점 만점을 준 학부모는 총 98명으로, 전체 응답자의 8.6%에 불과했다. 학부모 대부분은 자녀의 학습 습관에 아쉬움을 나타냈으며, 60점 미만을 준 학부모도 총 125명으로 전체의 10.9%에 달했다.

초등학생 때 우리 아이에게 꼭 길러주고 싶은 학습 습관이 무엇인지 묻자 42.9%가 '학습 시간에는 학습에만 집중하는 습관'을 선택했다.

'계획한 학습은 꼭 다 끝내는 습관'이 22.1%로 2위였으며, '틀린 문제는 반드시 오답 노트로 풀어보는 습관'(17.5%), '계획한 시간에 학습을 시작하는 습관'(13.7%)이 그 뒤를 이었다.

아이의 학습을 방해하는 가장 나쁜 학습 습관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43.3%가 '문제를 꼼꼼히 읽지 않고 대충 푸는 습관'이 1위였다. '학습 시간에 한눈을 자주 팔고, 다른 생각을 많이 하는 습관'이 23.6%로 뒤를 이었다.

'어려운 부분은 공부하지 않고 넘어가려고 하는 습관'(13.9%), '즉흥적으로 혹은 나중에 몰아서 학습하는 습관'(6.5%), '틀린 문제를 확인하지 않아서, 똑같은 문제를 또 틀리는 습관'(5.8%) 등이 뒤를 이었다.

학습 습관 설문조사 결과 그래프. [자료=아이스크림에듀]

조용상 아이스크림 홈런 지능정보기술연구소장은 "유럽사회심리학저널의 연구에 따르면, 학습 습관이 형성되려면 평균 10주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나타났다"며 "아이에게 올바른 자기주도적 학습 습관을 길러주려면 아이와 함께 학습 규칙을 정하고, 아이가 10주 동안 그 규칙을 꾸준히 지켜나갈 수 있도록 독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아이스크림 홈런은 홈런 정회원들을 대상으로 '나만의 맞춤 학습습관 찾기 10주 캠페인'을 진행한다.

오는 14일부터 시작하는 캠페인은 ‘학습 시간에 집중하기’, ‘오답 노트 풀기’, ‘계획한 시간에 학습하기’와 같이 학부모들이 꼭 길러주고 싶은 학습 습관 3가지를 선정해 홈런 회원들이 10주 동안 지켜나갈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오는 14일까지 정회원으로 가입하면 누구나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10주 동안 꾸준히 학습 습관을 유지한 회원들에게는 캠페인이 끝난 후 푸짐한 선물을 제공한다.

아이스크림 홈런은 이 캠페인을 통해 홈런 회원들에게 학습 습관의 중요성을 알리고, 자신에게 맞는 자기주도적 학습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