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반도체 굴기-- 2단계 시작--"한국 따라잡을까"
中 반도체 굴기-- 2단계 시작--"한국 따라잡을까"
  • 박성훈 기자
  • 승인 2019.11.0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이 반도체 산업에 대한 정부주도의 새로운 투자를 시작할 것이란 외신보도가 나왔다. 지난 2014년부터 이어진 반도체 산업 국산화를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지만 한국 반도체를 단기간에 따라잡기 어렵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반도체 분야 전문 외신 EE타임스(EETimes)는 최근 보도를 통해 중국이 '빅펀드' 2기 자금 조달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빅펀드'는 중국 반도체 산업투자 펀드(China Integrated Circuit Industry Investment Fund) 또는 국가 반도체 산업투자 펀드(National Integrated Circuit Industry Investment Fund)를 지칭하는 말로 지난 2014년부터 중국 정부 주도의 반도체 산업 굴기의 일환이다.

EE타임즈와 업계에 따르면 빅펀드 2기의 자금 규모는 2041억위안(약 33조8000억원)으로 지난 2014년 조성한 빅펀드 1기 규모 1387억위안(약 22조9600억원)에 비해 약 1.5배 가량 많다.

EE타임즈는 이번 빅펀드 2기의 투자 방향에 대해 "에칭 기계와 에칭 필름, 세정 장비등 소재와 장비에 중점을 둘 것이고 이를 통해 중국 반도체 산업의 독립과 자급자족 생태계를 구성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소재와 장비·반도체를 응용한 세트제품·5G와 AI등 차세대 분야 중 어느 쪽에 중점적으로 투자할지는 아직 이견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정부는 2014년 '반도체산업발전추진요강'을 발표하고 반도체 산업의 국산화와 글로벌 선진 수준과의 격차 축소를 천명했다. 중국 정부의 반도체 국산화 추진은 중국이 세계 최대의 반도체 시장임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대만 등 외국에 대한 높은 의존도를 보여 이를 탈피하고자 하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이은영 KDB 미래전략연구소 연구원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세계 반도체 매출의 32%가 중국에서 발생한다. 또한 2018년 기준 중국의 반도체 무역적자는 2281억달러(약 265조8505억원)이고 한국과 대만 양국의 비중이 약 70%에 달한다.

이와 같은 현상에서 벗어나고자 중국정부는 빅펀드와 '중국제조 2025'등을 통해 반도체를 포함한 첨단산업 분야의 핵심 부품과 소재의 자급률을 목표로 제시했다. 반도체 자급률 목표는 2020년 40%, 2025년 70%였다.

하지만 빅펀드 1기의 성과는 부진하다. 황민성 삼성증권 연구원은 "중국의 반도체 자급률은 지난해 기준 15.5%에 그치고, 외자기업을 제외한 중국 자체 생산은 4.2%에 그친다"라고 말했다.

이은영 연구원 또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 반도체투자펀드 등에 힘입어 중국의 반도체 설비투자는 급증했으나, 메모리 분야를 선도하는 한국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반도체 업계에서는 빅펀드 2기의 조성에도 불구하고 높아진 기술 난이도와 막대한 비용 때문에 단기간에 중국기업이 선두 대열에 진입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메모리는 설계에 따라 만들 수 있는지가 중요한데, 중국의 저력을 무시할 수는 없지만 당장 기술 격차를 좁히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반도체 생산라인 하나 만드는데 드는 비용이 20조 정도인데, 33조라는 금액이 어디에 투자될 지에 따라 천차만별이긴 하지만 크다고 보긴 힘들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