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총리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급부상
차기 총리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급부상
  • 박성훈 기자
  • 승인 2019.11.19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위기 대응 비상내각 구성 차원서 제안
박 회장, 헌정 사상 첫 재계 출신 총리 가능성

청와대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 회장이 이낙연 총리의 후임으로 총리에 임명될 경우 헌정 사상 첫 재계 출신 총리가 된다.

19일 더불어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뉴스핌과 만나 "당 차원에서 박 회장을 차기 총리 후보 중 한 명으로 추천했다"며 "총선을 앞두고 경제 활력을 이끌기 위한 정부의 비상한 노력과 의지를 후임 총리 인사에 적극 반영하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을 겸직하고 있는 박 회장은 2013년 대한상의 회장에 부임한 이후 재계와 정치권 간 가교 역할을 수행하며 규제 완화·경제 활성화에 부단히 공을 들였다.

특히 문재인 정부 들어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을 대신해 대한상의의 위상이 올라가면서 산업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역할을 자임해왔다.

현 정부 출범 이후 박 회장은 틈만 나면 국회를 찾아 각 당 대표를 예방, '주 52시간제 보완', '규제 샌드박스 활성화', '데이터 3법 통과' 등 산업계의 갈증을 풀어줄 입법 과제에 대해 정치권의 결단을 촉구했다.

최근에는 "경제는 버려진 자식이 됐다"며 현 정부와 정치권을 향해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관료나 정치인이 독식하던 총리에 박 회장이 임명될 경우 민생 친화적인 파격 인사라는 점에서 민주당이 박 회장을 차기 총리 유력후보로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박 회장이 총리에 임명되면 김대중 정부에서 장대환 매일경제 사장이 총리 서리를 역임한 것을 제외하면 재계 출신으로서는 처음으로 행정부 서열 2위에 오르게 된다.

여권의 핵심 관계자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우대국) 배제로 촉발된 한일 갈등, 미중 무역분쟁에 대한 맞춤형 비상 내각을 구성하는 차원에서도 '박용만 카드'가 효과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미 여권에서 '박용만 총리' 구상에 대한 광범위한 의견 수렴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여권의 주요 인사들은 그동안 정치적 불확실성으로 국내 투자에 주춤하던 대기업들을 상대로 박 회장이 적극적으로 투자 독려에 나설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무원 조직을 총괄하는 자리에 재계 출신 인사가 임명될 경우 정체된 관료 세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재계 관계자는 "박 회장이 여러 경제 현안에 대해 이해가 넓고 정무적 감각도 있는데다가 공무원들 분위기도 많이 바꿔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인사청문회의 높은 문턱이 가장 걸림돌이다. '조국 사태'에서 드러났듯이 청문회 과정에서 본인은 물론 모든 가족의 사생활이 여과 없이 언론의 도마 위에 오르는 점을 박 회장이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통과 여부도 관건이다. 여타 장관과 달리 총리는 국회 동의가 필요하다.

박 회장의 한 측근은 "회장 본인도 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것을 이미 알고 있지만 수락하기 힘들다는 취지의 반응을 주변에 내비쳤다"고 전했다.

1955년생인 박 회장은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회장의 6남1녀 가운데 다섯째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보스턴대 경영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두산그룹 기획조정실장과 부사장을 거쳐 두산그룹 회장을 역임했고 현재 두산인프라코어 대표이사 회장이다.

한편 민주당의 고위 관계자는 개각 시기와 관련, "연말 상황을 봐야겠지만 내년 총선 전 공직자 사퇴시한인 1월 16일 직전 단행할 것으로 안다"며 "당으로 복귀하는 인사도 많기 때문에 '박용만 총리' 카드에 대한 여론의 동향을 지켜보면서 청와대와 개각 시기를 논의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