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상생협력 모범사례 발표…"협력사와 부품 국산화 성공"
대한항공, 상생협력 모범사례 발표…"협력사와 부품 국산화 성공"
  • 김수진 기자
  • 승인 2019.12.14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13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공정거래위원회 주관으로 개최된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모범사례 발표회'에서 협력사 기술지원을 기반으로 한 항공기 동체 구조물 부품 국산화 성공 사례를 소개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매년 공정거래협약제도를 활성화를 위해 매년 모범사례 발표회를 개최한다. 이날 모범사례 발표 기업은 대한항공을 비롯해 삼성전자, 현대모비스 등 7개다.

대한항공은 이날 행사에 우기홍 대표이사 사장 및 정현보 민항기 제조 공장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항공의 항공우주사업본부 협력사인 '엔디티엔지니어링'과의 대·중소기업 간 성공적인 상생 협력 내용을 소개했다.

대한항공은 '엔디티엔지니어링'과 협력으로 보잉 787항공기의 동체구조물로 이착륙 시 항공기 하중을 지지하는 역할을 하는 'BL제로 코드'와 '사이드 피팅'을 각각 2017년과 2019년 국산화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최근 항공기 제작사는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는 고효율 항공기 개발을 위해 기존 알루미늄 소재를 가벼운 티타늄 합금으로 대체하는 추세다.

하지만 당시 국내에서는 티타늄 가공 능력이 높지 않았다. 특히 항공기 동체의 격막 구조물의 주요 구성품인 'BL제로 코드'와 '사이드 피팅'은 2m 이상의 대형 티타늄 부품으로 국내에서는 가공할 수 있는 업체가 없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국내 항공 부품 전문 제작사인 엔디티엔지니어링과 공동 연구 개발을 진행하는 한편 부품 제작 및 검사용 치공구 제작을 지원했다. 또 부품 제작 과정에 필요한 관련 프로그램 사용 노하우를 공유하고, 제품 검사 과정도 지원해 협력사가 성공적으로 티타늄 부품 가공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협력으로 엔디티엔지니어링은 부품 납품으로 인한 수익 증대 효과뿐 아니라 티타늄 기계 가공 특화 업체로 성장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는 평가다. 대한항공은 안정적 공급망 확보 및 수입 대체 효과를 보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협력사 기술 지원 사례를 지속적으로 늘려 국내 항공산업 분야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동시에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문화를 확산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