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 출신 인력 모셔라" 해외투자 강화 나선 금투업계
"KIC 출신 인력 모셔라" 해외투자 강화 나선 금투업계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0.01.1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투증권, 글로벌신사업부 신설...한정희 상무 선임

금융투자업계가 한국투자공사(KIC) 출신 인력 모시기에 나섰다. 해외 기업금융(IB) 투자 확대와 해외 주식투자 등 자산운용에 대한 중요도가 높아지면서 관련 인재 영입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이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이달 1일 조직개편을 통해 글로벌신사업부를 신설하고, KIC 출신 한정희 상무보를 선임했다.

글로벌신사업부는 선진시장을 타깃으로 신규사업 발굴과 기획 등의 업무를 맡는 부서로 주 타깃은 미국이다. 한정희 상무보는 최근까지 KIC에서 투자기획팀 및 헤지펀드 섹션장을 지낸 인물로 한국투자증권의 글로벌신사업부를 이끌게 된다.

KIC는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의 외환보유고를 위탁받아 운용하는 국부펀드로 지난해 8월말 기준 1455억달러(약 171조9000억원)의 외화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이 중 1216억달러를 전통자산에, 나머지 239억달러는 부동산과 인프라 등 대체자산에 투자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이 KIC 출신 인력을 선임하게 된 배경은 바로 해외투자 확대에 대한 계획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는 올해 신년사를 통해 해외 사업 확대를 강조하기도 했다.

당시 정 사장은 "이제 대한민국은 1~2%대 성장이 고착화되고 있다"며 "우리의 경쟁상대는 국내 증권사가 아니라 글로벌 IB라는 더 큰 시각을 가지고 선진 금융시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 한국투자증권은 증권업계 내에서 IB, 해외주식 등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한국투자증권 외에도 금투업계 내 KIC 출신 인력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신한금융지주는 지난 인사를 통해 JP 모간 등에서 채권 운용을 담당했던 박태형 전 KIC 상무를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지난 2017년 NH-Amundi자산운용은 해외채권운용실을 신설하고 당시 김두영 KIC 채권운용실장을 이사로 선임한 바 있다. 현재는 김두영 해외투자 부문장이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KIC 출신이 증권사나 자산운용사로 오는 경우는 드물긴 하다"며 "금융투자업계 내에서 최근 해외투자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 네트워크나 업무 프로세스 등에 대한 인력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금융투자업계 내 KIC 인력 확충 움직임은 계속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IB나 자산운용 등에서 두각을 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